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홍상수·김민희, 베를린서 손잡고 허리 감싸고 '거침없는 스킨십'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피해 베를린으로 날아간 김민희, 홍상수 감독은 행복해 보였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1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김민희, 홍상수 감독의 불륜설이 보도된 후, 첫 동반 공식석상 자리다.

두 사람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베를린으로 출국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식 첫 상영 전 레드 카펫을 함께 밟았다. 김민희는 레드 카펫을 걸으며 홍 감독에게 슬쩍 손을 내밀었고, 이에 홍상수 감독은 감회가 남다른 듯 김민희의 손을 한동안 응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기념 사인을 하며 환하게 웃기도 했으며, 홍상수 감독은 포토콜에서 김민희의 허리를 감싸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홍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close relationship)다. 그래서 의견을 많이 묻는다"라고 각별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출처=제67회 베를린영화제 레드카펫 영상 캡처)
(출처=제67회 베를린영화제 레드카펫 영상 캡처)

한편 홍상수 감독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다른 작품 열일곱 편과 황금곰상(Goldener Bar)을 놓고 경쟁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