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한카드, 통계청·한국정보화진흥원과 빅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연구

[이투데이 서지희 기자]

▲(왼쪽부터)신한카드 위성호 사장, 통계청 유경준 청장, 한국정보화진흥원 서병조 원장.(사진출처=신한카드 )
▲(왼쪽부터)신한카드 위성호 사장, 통계청 유경준 청장, 한국정보화진흥원 서병조 원장.(사진출처=신한카드 )
신한카드는 통계청, 한국정보화진흥원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경기동향 및 가계소비 분석, 국가 미래전략 연구에 빅데이터를 활용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통계청은 신한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경기 및 가계소비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경제분야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연구과정에서 신한카드 빅데이터센터와 공동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미래창조과학부의 산하 기관이다.

신한카드 측은 3개 기관의 데이터 공동 융복합 연구를 통해 국내 민관이 보유한 데이터의 신뢰도와 정확성을 한 층 더 높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국내 빅데이터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인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부와 통계청은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소비동향을 한 달 빨리 파악할 수 있고, 실물 경기예측의 정확도를 더욱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유경준 통계청장은 "빅데이터는 사회,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문제 및 이슈해결, 미래예측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그동안 공공 및 민간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통계 생산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경기 동향 및 가계 소비행태를 신속하게 파악하는 한편, 정부와 기업이 합리적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위성호 사장은 "이번 협약은 신한카드 소비 빅데이터가 국가 미래연구에 활용된다는 측면에서 큰 의의가 있다"면서 "경제 전반에 걸쳐 민관이 공동으로 유용한 미래 예측 인사이트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속보성 소비지표 개발을 통해 당국과 민간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분석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