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엔터기업 최초 '대기업집단' 지정

입력 2024-05-15 12: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공시대상기업집단 6개 늘어…파라다이스·소노인터내셔널도 포함

▲방시혁 하이브 의장. (신태현 기자 holjjak@)
▲방시혁 하이브 의장. (신태현 기자 holjjak@)

하이브가 엔터테인먼트사 최초로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코로나19 이후 엔터테인먼트와 호텔, 관광 산업 등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파라다이스와 소노인터내셔널 등도 신규로 포함됐다. 에코프로와 쿠팡은 재계 순위가 재계순위가 크게 상승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2024년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 현황'을 발표했다.

올해 자산 총액 5조 원 이상인 공시대상기업집단은 88개로 지난해보다 6개 증가했고, 이들 집단에 소속된 회사도 242개 늘어 3318개로 집계됐다.

올해 새롭게 지정된 곳은 현대해상화재보험과 대신증권, 영원, 하이브, 소노인터내셔널, 원익, 파라다이스 등이다.

하이브는 엔터테인먼트업 주력 집단 최초로 공시집단에 지정됐다. K-POP의 세계화에 따른 앨범 판매와 공연, 콘텐츠 수익이 늘어 자산이 4조8100억 원에서 5조2500억 원으로 늘었다.

엔데믹 이후 소비심리 회복 및 외국인 방한 수요의 증가로 호텔, 관광 산업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카지노·관광업 주력 집단인 파라다이스, 호텔·관광업 주력 집단인 소노인터내셔널 등이 새롭게 공시집단에 지정됐다.

노스페이스 등 아웃도어·스포츠 유명 의류 브랜드를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방식으로 생산하는 영원도 공시집단에 신규 지정됐다.

공기집단 가운데 공시 의무·사익편취 금지 규제에 더해 상호출자·순환출자·채무보증 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규제를 받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올해부터 지정 기준이 10조 원 이상에서 자산총액이 국내총생산액(GDP)의 0.5%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올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기준은 10조4000억 원이 된다. 올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48개로 지난해와 동일했고, 에코프로가 새롭게 포함됐다.

이번 지정에서는 이차 전지와 온라인 유통 등 신산업 성장에 따른 재계 서열 변동이 두드려졌다.

에코프로는 지난해 처음 공시집단으로 지정된 이후 자산 규모가 62위에서 47위로 상승하며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도 포함됐다. 2021년 공시집단에 포함된 쿠팡은 지난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지정됐고, 자산 순위는 지난해 45위에서 올해 27위로 올라섰다.

공정위는 "이들 집단과 관련된 주식소유 현황, 내부거래 현황 등의 정보를 분석해 시장참여자들에게 널리 공개할 계획"이라며 "시장 스스로 감시와 견제 기능이 강화되고 기업집단의 자발적 지배구조 개선이 유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올해 자산 상위 10대 그룹은 삼성, SK, 현대자동차, LG, 포스코, 롯데, 한화, HD현대, GS, 농협 순이었다. 지난해 9위였던 HD현대는 신규 선박 수주에 따른 계약 자산 증가의 영향으로 순위가 한 계단 상승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75,000
    • +0.45%
    • 이더리움
    • 4,315,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681,000
    • +0.89%
    • 리플
    • 722
    • -0.55%
    • 솔라나
    • 240,200
    • -0.08%
    • 에이다
    • 661
    • -0.9%
    • 이오스
    • 1,120
    • -1.58%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49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300
    • +1.58%
    • 체인링크
    • 23,170
    • +3.3%
    • 샌드박스
    • 613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