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족 한시름 놨다…주담대 금리 3%대 진입

입력 2023-12-09 09: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저 연 3%대로 내려왔다. 미국 연준이 내년 상반기부터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준거금리인 은행채 금리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9일 은행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혼합형(고정형) 주담대 금리는 전날 기준 연 3.76~5.67%로 집계됐다. 지난달 1일(4.39~6.72%)보다 금리 상·하단이 각각 1.05%포인트(p), 0.63%p 내렸다.

혼합형 금리가 떨어진 건 시장금리가 하락한 영향이다. 은행들은 주담대 금리를 산정할 때 혼합형은 은행채 5년물(AAA)을, 변동형은 자금조달비용지수(코픽스)를 준거금리로 삼는다.

최근 미국의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국내 은행채 금리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7일 기준 은행채 5년물 금리는 4.07%로 나타났다. 지난 10월 4.810%로 연중 최고치를 찍은 뒤 하락하고 있다. 5일에는 6개월 만에 최저치인 4.069%를 기록하기도 했다.

변동금리도 하락세다. 5대 은행의 주담대 변동금리(코픽스 신규 취급액)는 8일 기준 연 4.51~6.65%로 집계됐다. 보름 전 금리 수준과 비교하면 상단이 연 7.207%에서 0.557%p 하락했고, 하단은 연 4.68%에서 0.17%p 떨어졌다. 다만, 변동금리에 반영되는 코픽스 금리가 지속 상승하면서 고정금리보다는 감소폭이 작었다.

혼합형(고정형) 주담대 금리가 더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변동금리를 선택하는 차주들이 늘어나고 있다. 현재 변동형 주담대 이자가 더 높더라도 내년에 기준금리가 인하되면 고정금리보다 변동금리의 이자가 더 낮아질 것으로 판단해서다.

한국은행 통계에 따르면 국내 예금은행의 고정금리 주담대 비중은 10월 신규취급액 기준 67.2%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75.2%) 대비 8%p 하락한 것으로, 지난해 11월(65.0%)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고정금리 주담대 비중이 60%대로 내려간 것은 2월(69.8%) 이후 8개월 만이다.

반면 변동금리 주담대 비중은 10월 32.8%로 한 달 새 8%p 늘면서 지난해 11월(35%)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올해 3월 이후 10~20%대를 유지했다.

일각에서는 금리 인하에 대한 과도한 기대감을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국채금리 전 구간이 기준금리 이하로 낮아지는 올해 상반기와 같은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렵지만, 최근의 금리 하락은 단기간 급격하게 진행된 측면이 있다”면서 “물가 등을 고려했을 때 기준금리 동결 기간이 적어도 반년 이상 이어질 것이란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푸드득] 탕 추천부터 건희소스까지…훠궈 꿀팁은?
  • "묘하다" 황정음, 남편 이영돈 사진 폭풍 업로드…"편하게 즐겨요"
  • '숨고르기' 나선 비트코인·이더리움…전문가 “상승장 아직 안끝났다” [Bit코인]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12:5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886,000
    • -0.31%
    • 이더리움
    • 4,088,000
    • -2.01%
    • 비트코인 캐시
    • 365,400
    • -0.16%
    • 리플
    • 756
    • -2.45%
    • 솔라나
    • 144,500
    • -2.23%
    • 에이다
    • 818
    • -3.65%
    • 이오스
    • 1,054
    • -3.92%
    • 트론
    • 194
    • -0.51%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600
    • +0.48%
    • 체인링크
    • 25,600
    • -2.85%
    • 샌드박스
    • 677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