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효 SK브로드밴드 사장, 첫 타운홀미팅 진행…“고객가치ㆍBMㆍ기술 혁신 당부”

입력 2023-09-06 16: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진효 SK브로드밴드 사장이 6일 오후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사진제공=SK브로드밴드)
▲박진효 SK브로드밴드 사장이 6일 오후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사진제공=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는 6일 오후 SK브로드밴드 본사에서 박진효 사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서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T-B) 시너지를 기반으로 또 한번 SK브로드밴드의 성장을 위해 새로운 도약에 집중하겠다는 목표를 다졌다.

SK브로드밴드는 박진효 사장 취임 배경에 대해 “최근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인공지능(AI) 활용 분야가 산업 및 생활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기존보다 더욱 강력한 T-B 시너지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갈 때”라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취임 후 구성원들이 새로운 것을 수용하는 마음이 크다는 것과 사업별 경쟁력이 잘 갖춰져 있다는 것을 느꼈다. 과감한 시도와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하자”면서 세 가지 분야에서 혁신을 주문했다.

고객가치를 혁신해 고객과 일상을 함께하는 ‘삶의 동반자’(Life Companion)로 진화를 주문했다. IPTV는 단순히 TV나 영화 콘텐츠를 보여주는 서비스가 아니라 집에서 고객의 시작과 끝을 함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박 사장은 AI 기술을 접목해 고객이 실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홈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나가자고 강조했다.

기업과 고객 간 거래(B2C), 기업 간 거래(B2B) 분야에서 비즈니스모델(BM) 혁신을 당부했다. 특히 본격적인 성장기에 들어선 데이터센터(DC) 사업과 해저케이블 사업에 대해 규모 있는 성장을 이뤄내고,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사업자로 성장하자는 계획을 밝혔다. 다양한 미래 기술 트렌드를 반영한 성장 모멘텀을 발굴하는 데 집중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확보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술 혁신도 요구했다.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박 사장은 “도약과 성장을 위해서는 기술 기반의 성장 역량 확보가 중요하며, 현재의 사업과 서비스에 기술 경쟁력을 추가한다면 AI, 양자암호 등 미래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스피크 아웃(Speak Out)’ 문화 조성도 당부했다. 다양성을 포용한다는 의미와 브로드밴드의 ‘Broad’를 합쳐 ‘브로드웨이(Broad Way)’를 추구하자고 덧붙였다.

박진효 SK브로드밴드 사장은 “CEO이자 파트너로서, 또 같은 동료로서 성장을 위해 회사가 직면한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궁극적으로 회사의 성장을 통해 구성원이 성장하고 행복이 커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27,000
    • +0.16%
    • 이더리움
    • 4,469,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695,500
    • -1.9%
    • 리플
    • 735
    • -0.41%
    • 솔라나
    • 208,300
    • -0.14%
    • 에이다
    • 686
    • +2.08%
    • 이오스
    • 1,134
    • +1.61%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64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100
    • -2.29%
    • 체인링크
    • 20,360
    • -0.24%
    • 샌드박스
    • 644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