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산타 랠리' 올까…"제한적 상승 속 부진했던 성장주에 기회"

입력 2022-12-05 0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진투자증권)
(출처=유진투자증권)

긴축 완화 등으로 모처럼 나타난 산타 랠리가 탄력을 받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5일 "10월 이후 주식시장은 중앙은행들의 긴축 속도 조절, 유럽의 온화한 날씨에 따른 가스 가격 하락과 중국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기대로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허 연구원은 "이번 랠리는 7~8월보다 견고할 가능성이 크지만 당장 주가가 더 달리기는 버겁다. 지난 2개월간 미국 등 주요국 지수는 14~15% 올랐다"며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압박이 커지면서 추가 상승 시도는 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스피의 12개월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11배를 넘어섰다. 주가 반등 과정에서 주당순이익(EPS) 하향 조정이 컸기 때문"이라며 "주가가 한 단계 높아지기 위해서는 실적 하향이 멈추던지 경기 둔화 압력이 진정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주가 상승 탄력이 주춤해지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반등 폭이 미미했던 성장주가 하락을 만회하는 되돌림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하며 인터넷·게임 등 소프트웨어, 미디어, 조선 등을 상승 예상 업종으로 제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홀로 선 검찰 포토라인 “尹독재정권, 법치주의·헌정질서 파괴” [영상]
  • ‘방탄소년단’ 슈가, 10년 전 ‘막창왕’ 창업 불가…“본업 이렇게 잘할 줄은”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 첫날 앨범 186만장 팔았다
  • 산케이 “日, 한국 수출규제 완화 검토…징용 배상 해법 본 뒤 결정”
  • 휘발유 L당 7.2원 오르고 경유 10.4원 내려…가격차 80원으로 좁혀져
  • ‘18번홀 벙커샷 이글’ 임성재, PGA 공동 4위로 껑충
  • 메시, 내년 미국서 코파아메리카 트로피 입맞출까
  • [날씨] ‘주말 강추위’ 토요일 낮에도 영하권…일요일 낮 영상권 회복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29,000
    • +0.45%
    • 이더리움
    • 2,001,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68,100
    • -0.71%
    • 리플
    • 516.2
    • +1.16%
    • 솔라나
    • 30,660
    • +2.61%
    • 에이다
    • 486.1
    • +2.53%
    • 이오스
    • 1,383
    • +0.14%
    • 트론
    • 79.06
    • -1.96%
    • 스텔라루멘
    • 117.5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6%
    • 체인링크
    • 9,260
    • +1.76%
    • 샌드박스
    • 944.3
    • +4.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