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장관 "UAE는 형제이자 핵심 파트너, 미래에너지·방산 등 협력 확대"

입력 2022-12-02 18:00 수정 2022-12-03 16: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AE 독립 51주년 행사 정부 대표로 참석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아랍에미리트(UAE)를 형제이자 핵심 파트너로 언급하며 미래에너지와 방산 등 첨단산업 전반으로 협력 관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창양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UAE 독립 51주년 국경절 행사에 정부 대표로 참석, 국경절 축하와 함께 양국의 미래 경제 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장관을 비롯해 압둘라 알-누아이미 주한 UAE 대사 등 정부·정·재계 주요 인사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장관은 "우리나라는 UAE의 탈(脫)석유 경제 다변화와 혁신을 위한 전략인 '미래 50년을 위한 국가전략'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아크(아랍어로 형제)이자 핵심 파트너로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바라카 원전 협력의 성공을 기반으로 양국 간 에너지 협력관계를 심화·발전시키고, 수소 등 청정경제로의 전환과 공급망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며 "디지털 전환, 드론, 스마트팜, 바이오 등 첨단기술과 문화, 엔터테인먼트에 이르기까지 협력 범위를 대폭 넓혀 양국 간 교역과 투자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UAE는 우리나라의 5위 원유 도입국이자 바라카 원전 사업을 통한 최초의 해외 원전 건설지이다. 바라카 원전 사업은 한국형 원전인 'APR1400' 4기를 UAE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한국 최초의 해외 원전건설 사업으로 지난해 4월 제1호기와 올해 3월 제2호기가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한국과 UAE는 에너지 분야 주요 협력국이면서 첨단산업 기술, 농업, 방산 및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는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산업부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UAE와 원전을 비롯한 에너지·인프라 등 기존 협력을 공고히 하면서 수소 등 미래에너지와 방산, 투자, 첨단산업 전반으로 협력 관계를 확대·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33,000
    • -1.77%
    • 이더리움
    • 2,056,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0.97%
    • 리플
    • 512.3
    • -1.2%
    • 솔라나
    • 30,560
    • -2.33%
    • 에이다
    • 498.8
    • -1.44%
    • 이오스
    • 1,367
    • +0.59%
    • 트론
    • 79.96
    • +0%
    • 스텔라루멘
    • 115.4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50
    • -1%
    • 체인링크
    • 8,975
    • -1.48%
    • 샌드박스
    • 943.6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