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화물연대 파업에 업계 존립 위기…즉시 복귀해야”

입력 2022-11-28 09:48 수정 2022-11-28 13: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화물연대 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의 한 레미콘 업체에 레미콘 차량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의 한 레미콘 업체에 레미콘 차량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건설업계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유감을 표하고 즉시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

28일 대한건설협회와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한국레미콘공업협회 등 6개 단체는 연합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지금 우리 건설·자재업계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고물가, 고금리, 유동성 부족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엄중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운송거부에 이어 또다시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해 국내 모든 건설현장이 셧다운 위기에 처하고, 건설·자재업계의 존립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를 향해선 운송 복귀를 요청했다. 이들은 “화물연대는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즉시 복귀해야 한다”며 “화물연대의 불법적 집단운송거부는 비노조원의 노동권, 건설·자재업계 종사자의 생계, 국가 물류와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을 볼모로 국가 경제를 위기에 처하게 만드는 명분 없는 이기주의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정부에는 화물연대 불법 행위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화물연대의 비노조원 차량 운송방해나 물류기지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정부의 강력한 단속과 엄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며 “또한, 끝까지 추적하여 예외 없이 사법 조치 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법 집행을 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수백 마리 새 떼가 울었다” 튀르키예 지진 전 일어난 현상…지진 예측은 가능할까
  • 가스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여야 '에너지 값 인상 논쟁' [영상]
  • 삼성 ‘도쿄선언’ 40년…‘백척간두’ 극복할 이재용 式 전략은?
  • 대지진에 ‘유럽 길’ 막히나… 튀르키예 수출액만 10조원
  • 오세훈, 큰불 났던 구룡마을 100% 공공개발…3600가구 대단지로
  • 이승기♥이다인 결혼 발표…4월 7일 결혼식
  • 외환 시장 빗장 푼 한국...'안정성과 흥행' 두 토끼 사냥
  • “안전진단 완화·면제에 용적률 파격 상향”…국토부, '1기 신도시 특별법'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32,000
    • +0.68%
    • 이더리움
    • 2,089,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69,400
    • +0.53%
    • 리플
    • 505.5
    • +0.3%
    • 솔라나
    • 29,720
    • +0.78%
    • 에이다
    • 494.3
    • -0.58%
    • 이오스
    • 1,375
    • +0.81%
    • 트론
    • 81.7
    • +1.31%
    • 스텔라루멘
    • 115.3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50
    • -1.27%
    • 체인링크
    • 8,950
    • +1.42%
    • 샌드박스
    • 917.4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