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의 아이러니…쌀 생산량은 줄었는데 가격은 폭락

입력 2022-10-07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쌀 생산량 2.0%↓, 가격은 4만5400원으로 1년 전보다 19.8%↓

▲연도별 벼 재배면적 및 쌀 생산량 추이. (자료제공=통계청)
▲연도별 벼 재배면적 및 쌀 생산량 추이. (자료제공=통계청)

쌀 가격 하락으로 재배면적이 줄면서 올해 쌀 생산량이 1년 전보다 2.0% 감소했다.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쌀 45만 톤에 대한 시장격리 매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통계청은 7일 발표한 '2022년 쌀 예상생산량 조사 결과'에서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80만4000톤(t)으로 작년(388만2000t)보다 2.0%(7만8000t) 감소했다.

앞서 쌀 생산량은 2016년부터 5년 연속 감소해 2020년에는 350만t대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에는 6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다시 380만t대를 회복했다. 올해 쌀 생산량은 전년보다는 줄었지만, 380만t대를 유지한 모습이다.

벼 재배면적은 72만7158ha로 전년(73만2477ha)보다 0.7% 감소했고, 10a당 예상생산량은 523kg으로 1년 전(530kg)보다 1.3% 줄었다. 통계청은 "타 작물 재배 지원 등 벼 재배면적 조정 정책과 쌀 가격 하락 등으로 올해 벼 재배 면적이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쌀 생산량을 보면 전남이 74만 톤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73만5000톤), 전북(61만9000톤), 경북(52만7000톤), 경기(37만5000톤)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생산량이 가장 많았던 전남에서 6.3% 감소한 가운데, 충남(-5.0%), 경기(-2.0%)에서 생산량이 줄었다. 전북(4.2%)과 경북(1.7%)은 생산량이 늘었다.

산지 쌀값은 지난해 10월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쌀 가격은 지난달 15일 기준 20kg당 4만725원으로 1년 전(5만4228원)보다 24.9% 떨어졌다. 이는 지난 1977년 관련 통계를 조사한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이달 6일 기준 쌀 20kg 기준 도매가는 평균 4만5400원으로 1년 전(5만6636원)보다 19.8% 낮은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쌀 가격 하락이 이어지자 농식품부는 7일 2021년산 쌀 10만 톤과 2022년산 35만 톤에 대한 시장격리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2021년산 구곡이 쌀값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올해 나오는 신곡과 함께 사들이기로 한 것이다.

2022년산 쌀 매입 대상은 농가가 보유하고 있는 2022년산 벼로, 시군별 공공비축미 매입대상 품종으로 한정된다. 지정 이외 품종을 시장격리곡으로 출하하면, 앞으로 5년간 공공비축미, 시장격리곡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농식품부는 이날 각 지방자치단체에 시장격리곡 물량을 배정할 예정이다. 지자체는 농가별 물량 배정을 완료해 이달 20일께 실제 매입을 진행하고 연내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인 투심 ‘공포’ 속…“조세 원칙”vs“크립토 윈터” 과세 설왕설래
  • 북한TV, 한국-브라질 16강 무편집 중계…손흥민 언급도 "남조선팀"
  • '2701호의 결의' 호소했던 안덕수 트레이너, 현재는 연락 두절
  • 신한금융, 오늘 차기 회장 확정…조용병 '3연임' 유력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9,000
    • -1.14%
    • 이더리움
    • 1,650,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146,200
    • -2.47%
    • 리플
    • 513.3
    • -1.8%
    • 솔라나
    • 18,030
    • -5.55%
    • 에이다
    • 414.9
    • -2.38%
    • 이오스
    • 1,316
    • +2.65%
    • 트론
    • 71.13
    • -0.77%
    • 스텔라루멘
    • 112.9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50
    • -1.62%
    • 체인링크
    • 9,225
    • -3%
    • 샌드박스
    • 780
    • -4.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