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북한 핵실험 전망…전술핵 묻자 “모든 억제 수단 망라”

입력 2022-10-05 17: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미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 모습.(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
▲한미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 모습.(사진제공=합동참모본부)

용산 대통령실은 5일 북한이 전날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하며 도발 수위를 올린 데 대해 7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을 내놨다. 이에 맞선 한미 안보협력을 강조하면서 전술핵 동원 가능성을 묻자 부인하지 않았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IRBM에 이어 앞으로는 또 다른 미사일 도발이 있지 않을까 우려가 있을 정도로 빈번해지고 있다”며 “북한의 잇단 도발이 7차 핵실험으로의 가능성을 높이는 단계별 시나리오를 밟아가는 게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한미 양국은 외교장관·안보실장 포함 모든 레벨에서 실시간으로 긴밀히 소통하며 공조하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 나아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다. 한미, 한미일 공조를 더 강화해 무모한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인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한미의 대북 대응 수단에 전술핵도 포함되는지 묻는 질문이 나오자 “기존에 윤석열 대통령이 말씀하셨던 원칙을 강조하는 것으로 답변을 갈음하겠다”며 “확장억제라는 게 북한이 핵으로 도발하는 걸 억제할 모든 패키지를 총체적으로 망라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윤 대통령은 견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따라서 한미 확장억제의 획기적 강화 방안을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고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2,000
    • -0.83%
    • 이더리움
    • 1,647,000
    • -1.96%
    • 비트코인 캐시
    • 146,000
    • -1.82%
    • 리플
    • 512.1
    • -1.84%
    • 솔라나
    • 18,110
    • -4.03%
    • 에이다
    • 413.8
    • -2.24%
    • 이오스
    • 1,328
    • +3.67%
    • 트론
    • 71.11
    • -0.71%
    • 스텔라루멘
    • 112.7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00
    • -1.81%
    • 체인링크
    • 9,195
    • -2.49%
    • 샌드박스
    • 777.5
    • -3.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