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에 긴급 NSC…尹대통령 "한·미·일 안보 협력 강화" 지시

입력 2022-10-04 11: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4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회의 중 임석해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방안을 점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우리 군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포착했다. 국가안보실은 윤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즉시 보고했으며, 긴급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해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또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대북 억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모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한 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를 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과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2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00,000
    • +0.85%
    • 이더리움
    • 2,123,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171,500
    • +1.18%
    • 리플
    • 506.6
    • +1.06%
    • 솔라나
    • 30,190
    • +2.72%
    • 에이다
    • 505.1
    • +2.6%
    • 이오스
    • 1,410
    • +3.3%
    • 트론
    • 83.46
    • +2.17%
    • 스텔라루멘
    • 116.4
    • +2.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1.2%
    • 체인링크
    • 9,100
    • +2.94%
    • 샌드박스
    • 1,116
    • +2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