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서울 지하철 4호선 출근길 시위…“운행 지연 예상”

입력 2022-09-30 06: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하는 전장연 관계자(연합뉴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하는 전장연 관계자(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30일 오전 8시부터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열차 지연이 우려된다.

서울교통공사는 공지사항을 통해 “9월 29일(목)~30일(금) 08시 00분부터 4호선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삭발식 및 ‘지하철 타기 선전전’이 예정돼 있다"며 "이로 인해 4호선 해당 구간 열차 운행에 상당한 시간이 지연될 수 있으니 이 점 참고해 열차를 이용해 주기 바란다”는 내용을 전했다.

시위를 이끈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정부는 2023년도 예산 중 장애인 관련 예산에 자연증가분만 반영해놓고 사회적 약자들을 촘촘하게 지원했다고 과대 포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애인이 감옥 같은 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가는 권리를 보장하려면 예산 1조5000억 원 증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장연은 19일 오전 7시 30분께 2호선 시청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열차를 타고 당산역을 거쳐 9호선 국회의사당역으로 향했다. 회원들은 열차가 정차할 때마다 내려 옆문으로 옮겨 타는 방식으로 시위했다. 이 때문에 2호선 외선순환 운행이 약 50분간 지연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이후 20일부터 4호선으로 옮겨 시위를 이어가고 있고, 28일엔 5호선과 9호선으로 출근길 시위를 옮겨 열차 운행이 지연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2:3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80,000
    • +0.8%
    • 이더리움
    • 2,122,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1.3%
    • 리플
    • 506.6
    • +0.96%
    • 솔라나
    • 30,140
    • +2.38%
    • 에이다
    • 504.2
    • +2.35%
    • 이오스
    • 1,411
    • +3.37%
    • 트론
    • 83.42
    • +2.34%
    • 스텔라루멘
    • 116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1.38%
    • 체인링크
    • 9,095
    • +2.88%
    • 샌드박스
    • 1,119
    • +2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