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 살인’ 이은해, 사이코패스 검사 31점…거의 만점 “성격적 문제 심각”

입력 2022-08-26 20: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를 대상으로 한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기준을 웃도는 점수가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씨와 공범인 내연남 조현수(30)씨의 11차 공판에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는 검찰 측 증인으로 범죄심리 전문가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상담심리 전공자인 이지연 인천대 교수 등 6명이 참석했다.

이수정 교수는 “이은해를 대상으로 한 사이코패스 검사에서 31점이 나왔다. 굉장히 높게 나온 것”이라며 “영미권 국가에서는 30점이 기준이고, 한국에서는 25점 이상이면 성격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사회성 등 2개 부분에서는 만점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왔다”라며 “피해자는 (이 씨로부터) 정신적 지배와 조정을 당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누나에게 호소하거나 경찰에 신고할 수도 있었는데, 다른 가능성을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정신적 공황상태였다”라고 분석했다.

이지연 교수 역시 “피해자는 심리적 탈진상태였던 것 같다. 이씨에게 인정받고 싶어 했으나 결코 존중받은 적이 없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이씨는 지난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하지 못하는 윤씨(사망 당시 39세)에게 다이빙하도록 강요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씨가 윤씨 생명보험금 8억 원을 노리고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살인죄를 적용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2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04,000
    • +0.84%
    • 이더리움
    • 2,123,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171,400
    • +1.12%
    • 리플
    • 506.3
    • +0.92%
    • 솔라나
    • 30,190
    • +2.51%
    • 에이다
    • 505.4
    • +2.6%
    • 이오스
    • 1,410
    • +3.37%
    • 트론
    • 83.42
    • +1.92%
    • 스텔라루멘
    • 116.5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1.2%
    • 체인링크
    • 9,095
    • +2.88%
    • 샌드박스
    • 1,114
    • +2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