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폭우 vs 폭염' 매출 비교해보니…중부는 밀가루ㆍ남부는 얼음 잘 팔렸다

입력 2022-08-15 09:19 수정 2022-08-15 09: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U 매장에서 고객들이 막걸리와 밀가루 등을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CU)
▲CU 매장에서 고객들이 막걸리와 밀가루 등을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CU)

극과 극의 날씨가 지역별 편의점 매출도 갈랐다.

15일 CU가 최근 일주일(8/8~13)간 지역별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물폭탄이 쏟아진 중부 지역은 밀가루, 도시락 등 먹거리의 매출이 높았고, 찜통 더위가 이어진 남부 지역은 컵얼음, 아이스크림 등 차가운 상품들의 매출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일 비가 내린 중부 지역은 ‘비오는 날은 파전에 막걸리’란 공식이 그대로 나타났다. 밀가루, 부침가루 등 가루류의 매출이 전주 대비 무려 120.7%나 껑충 뛰었고 막걸리 매출도 38.4%로 크게 뛰었다. 맥주 1.6%, 와인 2.9%, 소주 5.9% 오른 것과 대비된다.

우천으로 생활 반경이 좁아지면서 가까운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도 늘었다. 도시락 27.2%, 김밥 23.4% 등 간편식품 매출이 큰 폭으로 올랐고 일부 오피스가에서는 점심시간에 하루치 재고가 모두 동날 정도로 직장인들이 몰렸다. 이와 함께 냉장간편식은 20.9%, 국·탕·찌개류는 19.3%, 냉동만두는 19.2% 매출이 상승했다.

집중 호우로 신발과 옷이 젖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평소와 달리 양말 52.9%, 속옷 39.7% 매출이 크게 오른 점도 특이점으로 꼽힌다. 장마 기간 매출이 가장 높은 우산과 우비도 각각 227.3%, 249.7%의 가파른 신장률을 보였다.

▲편의점 CU의 8월8일~13일 사이 중부, 남부 지방 주요 상품 전주 대비 매출신장률(자료제공=CU)
▲편의점 CU의 8월8일~13일 사이 중부, 남부 지방 주요 상품 전주 대비 매출신장률(자료제공=CU)
반면 낮 최고 기온이 34도에 육박한 폭염이 계속된 남부 지역은 무더위를 식히기 위한 차가운 상품들의 매출 상승이 두드러졌다.

편의점의 대표 여름 상품인 컵얼음 28.8% 아이스드링크 27.7%, 아이스크림 18.8% 등이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이온음료 25.5%, 생수 20.5%, 탄산음료 16.4% 마실거리 매출도 두 자릿수 신장률을 보였다.

특히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여름 휴가객이 절정에 다다르며 어린이들을 위한 완구 매출이 98.5%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폭죽, 튜브 등 해변 특화 상품 52.7%, 캠핑족들이 많이 찾는 냉장 밀키트도 40.1% 매출이 올랐다.

야외 활동 인구가 늘어나 마스크 27.7%, 썬크림 29.3%, 팔토시 30.9% 매출이 증가한 것도 중부 지역과 상반된 모습이다.

유현수 BGF리테일 영업기획팀장은 “전국 방방곡곡에 위치한 편의점은 날씨에 따라 소비 동향이 즉각적이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비 채널”이라며 “CU는 지역별 날씨 상황에 따라 맞춤형 상품 구색 및 영업 전개를 통해 고객 편의를 돕고 점포의 매출 활성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30,000
    • -0.77%
    • 이더리움
    • 1,937,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171,000
    • -2.68%
    • 리플
    • 705.1
    • -0.41%
    • 위믹스
    • 2,580
    • -0.85%
    • 에이다
    • 610.1
    • -0.54%
    • 이오스
    • 1,669
    • -0.3%
    • 트론
    • 88.89
    • -0.12%
    • 스텔라루멘
    • 170.4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0.36%
    • 체인링크
    • 10,960
    • -2.06%
    • 샌드박스
    • 1,205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