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상승…‘예상한 수준’ FOMC 의사록에 시장 안도감

입력 2022-07-07 17:15

일본증시, FOMC 의사록 확인 후 1%대 강세
중국증시, 상하이발 코로나 재확산에 상승 폭 제한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7일 종가 2만6490.53.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7일 종가 2만6490.53.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는 7일 일제히 상승했다. 전날 공개된 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시장이 예상한 수준에 머물면서 안도감을 안겼다. 일본증시는 1%대 상승했고 중국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상승 폭이 제한됐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82.88포인트(1.47%) 상승한 2만6490.53에, 토픽스지수는 26.36포인트(1.42%) 상승한 1882.33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9.05포인트(0.27%) 상승한 3364.40에,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24.52포인트(0.11%) 상승한 2만1611.18에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350.76포인트(2.51%) 상승한 1만4336.27을 기록했다.

오후 4시 48분 현재 싱가포르 ST지수는 12.77포인트(0.41%) 상승한 3116.70에, 인도 센섹스지수는 400.13포인트(0.74%) 오른 5만4150.68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1%대 하락했던 닛케이225지수는 하루 만에 반등하며 하락분을 그대로 메웠다. 오전부터 매수세가 강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6월 FOMC 의사록에 추가 긴축에 대한 적극적인 내용이 담기지 않으면서 투자자들의 안도감으로 이어졌다”며 “일본시간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상승한 점도 지수를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주요 종목 중엔 도쿄일렉트론과 화낙이 각각 1.90%, 3.75% 상승했고 도요타자동차와 기꼬만은 각각 2.28%, 2.76% 올랐다. 다만 미쓰코시이세탄과 ENEOS는 각각 1.99%, 0.58% 하락했다.

6월 FOMC 의사록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경기둔화를 감수하고서라도 인플레이션 억제를 최우선 과제로 두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의사록은 “참석자들은 연준의 정책적 확고함이 경제 성장 속도를 한동안 둔화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했으나, 인플레이션율 2%대 회복이 최대 고용을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상하이종합지수도 마찬가지로 하루 만에 반등했다. 다만 일본증시보다 소폭 상승하는 데 그치면서 전날 1% 넘는 하락분을 온전히 상쇄하진 못했다.

이날 중국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자동차에 대한 구매세를 감면하는 정책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에 자동차 주는 강세를 보였지만, 상하이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 폭은 제한됐다.

상하이시에 따르면 전날 도시 내 신규 확진자는 54명을 기록해 하루 새 두 배 넘게 불어났다. 지난달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선언했던 상하이시는 노래방 발 집단감염에 5~7일 11개 구 주민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실시하는 등 방역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 또 베이징시는 다음 주부터 스포츠 센터나 유흥 시설 등 다중시설에 입장할 때 백신 접종서 제시를 의무화하는 등 곳곳에서 코로나19 방역 강화 움직임을 보이면서 경기둔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상하이거래소 신흥 기술기업 50개로 구성된 커촹반 지수는 0.90% 상승했고 선전거래소 창예반 지수는 1.67%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933,000
    • +0.64%
    • 이더리움
    • 2,600,000
    • -2%
    • 비트코인 캐시
    • 187,000
    • -3.06%
    • 리플
    • 507.1
    • -1.21%
    • 위믹스
    • 3,617
    • -0.77%
    • 에이다
    • 755.6
    • -3.14%
    • 이오스
    • 1,764
    • -2.97%
    • 트론
    • 92.97
    • -0.79%
    • 스텔라루멘
    • 169.3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650
    • -0.18%
    • 체인링크
    • 11,760
    • -4.78%
    • 샌드박스
    • 1,805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