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김승겸 합참의장에 “북 도발시 즉각, 단호 대응하라”

입력 2022-07-05 20:24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합참의장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김승겸 합참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7.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합참의장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김승겸 합참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7.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승겸 신임 합참의장에게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三精劍)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자리에서 “새 정부 들어 처음 보직되는 합참의장으로서 한반도 안보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군의 혁신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또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구축한 가운데 북한이 도발할 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새 군사전략과 작전개념을 정립하고, 군이 인공지능(AI)에 기반한 과학기술 강군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제2창군 수준의 '국방혁신4.0'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제43대 합참의장에 취임한 김승겸 의장은 엄중한 안보 상황을 고려해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됐다.

대통령실은 "합참의장 임명은 최근 북 미사일 발사가 이어지고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는 안보 상황을 고려, 합참의장 임명을 더는 늦출 수 없다는 판단하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합참의장은 이후 열린 제43대 합참의장 취임식에서 “북핵·미사일 대응 능력과 태세를 강화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전·평시 연합·합동 작전수행체계의 완전성을 구비하며 '국방혁신 4.0'을 통한 첨단과학기술 강군 건설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군대와 군인의 본질적 가치와 그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서는 오직 적을 바라보고 '침과대적(枕戈待敵)'의 자세로 항상 전투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침과대적은 '창을 베고 적을 기다린다'는 뜻으로 언제나 전투 준비가 되어있는 군인의 자세를 비유하는 표현이다.

아울러 김 합참의장은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유, 평화, 번영을 강력한 힘으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83,000
    • -0.07%
    • 이더리움
    • 2,625,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189,500
    • -1.46%
    • 리플
    • 507.8
    • +0.24%
    • 위믹스
    • 3,618
    • -0.3%
    • 에이다
    • 765
    • +3.16%
    • 이오스
    • 1,775
    • -1%
    • 트론
    • 94.59
    • +1.61%
    • 스텔라루멘
    • 169.2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500
    • -1.71%
    • 체인링크
    • 11,840
    • -2.79%
    • 샌드박스
    • 1,803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