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버럭에…여가부,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 전면 재검토

입력 2022-07-05 17:39 수정 2022-07-05 17:40

(연합뉴스)
(연합뉴스)

여당 원내대표 한마디에 여성가족부 정책이 불과 5일만에 전면 재검토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여성가족부는 5일 입장문을 내고 “다양한 청년 참여를 독려하는 등 사업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해당 사업의 젠더갈등 해소 효과성, 성별 불균형 등 문제가 제기됐다”며 “이와 관련해 사업 추진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4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여가부의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에 대해 “여가부를 왜 폐지해야 하는지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비판 하루만에 여가부가 사업 전면 재검토에 나선 것으로 지난달 30일 추진단이 출범한 지 불과 5일 만이다.

2019년부터 1년 단위로 활동을 시작한 추진단은 올해로 4기째를 맞는다. 추진단은 20·30세대가 성적으로 평등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관련 연구와 캠페인, 콘텐츠 제작 활동을 하는 조직이다.

이 활동에 여가부의 사업비가 지원되는데,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을 홍보하는 단체에 경도됐다는 게 권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사업을 두고 “지원 대상이 페미니즘에 경도됐다. 과도한 페미니즘은 남녀갈등의 원인 중 하나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남녀 갈등을 완화하겠다면서 증폭시키고, 특정 이념에 편향적으로 세금을 지원하면서 과거에 지탄받았던 구태를 반복하고 있다. 즉, 남녀갈등을 완화한다면서 갈등을 증폭시키는 바로 이런 모순 때문에 여가부를 폐지하라는 여론이 생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새 정부의 여가부 폐지 기조와 전혀 상관없는, 오히려 과거에 지탄받았던 사업 방식을 관성적으로 반복하고 있다. 이에 저는 여가부 장관과 통화해 해당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저는 이미 여가부 폐지 법안을 발의했다.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와 별개로 여가부의 세금 낭비성 사업이 무엇인지 면밀하게 살펴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15,000
    • -0.02%
    • 이더리움
    • 2,632,000
    • -0.79%
    • 비트코인 캐시
    • 190,300
    • -1.14%
    • 리플
    • 509.2
    • +0.51%
    • 위믹스
    • 3,624
    • -0.11%
    • 에이다
    • 769.5
    • +3.69%
    • 이오스
    • 1,780
    • -0.73%
    • 트론
    • 94.71
    • +1.78%
    • 스텔라루멘
    • 169.9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000
    • -1.12%
    • 체인링크
    • 11,930
    • -2.21%
    • 샌드박스
    • 1,813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