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전쟁 3개월 만에 러 점령 영토 4분의 1 탈환

입력 2022-05-24 17:44

러시아, 3월 말 시점 우크라 전 국토의 약 28% 점령
우크라군 거센 저항으로 현재 20%로 축소
침공 첫 3개월간 러군 사망자, 9년의 아프간 전쟁 맞먹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도로 옆에 23일(현지시간) 파괴된 러시아군 탱크들이 널부러져 있다. 키이우/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도로 옆에 23일(현지시간) 파괴된 러시아군 탱크들이 널부러져 있다. 키이우/AP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지 24일 자로 3개월째를 맞았다. 조기에 우크라이나 수도인 키이우를 제압하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정권을 무너뜨리려던 러시아의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 측에 점령된 영토의 4분의 1을 탈환했다고 이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러시아군은 동부와 남부에서 점령 지역 확대를 노리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는 일부 지역에서 반전 공세로 돌아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정권은 2월 24일 우크라이나의 북쪽과 동쪽, 남쪽 등 3방향에서 일제히 공격을 가했다. 미국 싱크탱크 전쟁연구소가 공개하는 리포트를 바탕으로 닛케이가 분석한 결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토를 가장 많이 점령했던 시점은 3월 30일 전후로 전 국토의 약 28%(침공 전부터 실효지배하고 있던 크림반도와 동부 일부 지역 포함)를 장악했다.

러시아군은 한때 키이우에도 근접했지만, 우크라이나군의 격렬한 저항에 4월 초순 수도 주변에서 철수했다. 이후 동부 돈바스 지방에 전력을 집중시켜 5월 20일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오폴의 완전 점령을 선언했다. 남부 항만도시 오데사 공략도 노린다.

우크라이나군은 미국과 유럽이 공여한 병기를 전선에 배치해 효과적인 전투를 벌이고 있다. 제2의 도시인 하르키우를 수복했다. 최근 러시아군 점령 지역은 약 20%로 축소됐다. 3월 말 시점 대비 4분의 1을 되찾은 것이다.

영국 국방부는 전날 “러시아는 침공 첫 3개월 동안 소련 시절 9년의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필적하는 사망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1970~80년대 아프간 전쟁에서 러시아군 전사자는 1만5000명에 달했다.

▲미국과 한국 등 47개국 국방 당국자가 23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우크라이나 방어 자문회의’ 2차 회의를 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맨 위 왼쪽 2번째) 미국 국방장관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과 한국 등 47개국 국방 당국자가 23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우크라이나 방어 자문회의’ 2차 회의를 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맨 위 왼쪽 2번째) 미국 국방장관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장기전 대비하는 우크라이나…미국 전폭 지원 약속

우크라이나 의회는 22일 계엄령을 3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을 침공 이전 지점으로 되돌리면 우리가 승리한 것”이라고 장기적 각오를 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 중인 21일 400억 달러(약 51조 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법에 서명했다. 해당 법은 장기전을 대비하는 우크라이나를 위한 군사와 인도적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23일 한국 등 총 47개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참석한 우크라이나 방어 자문회의 2차 회의를 주재했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하푼 발사기와 해안을 보호하기 위한 미사일을 포함해 더 발전된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보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러군, 우크라 방어선 돌파 어려울 듯…핵무기 사용 위험 높아질 수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현재 러시아군의 전력 배치라면 우크라이나의 방어선을 돌파하는 것은 어렵다는 견해가 힘을 얻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남동부 도시 이줌과 오데사 앞바다에 있는 스네이크섬 등 전략 요충지 탈환을 위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점령 지역을 사수한다는 자세다.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러시아군이 남부 헤르손과 자포리자에서 요새화 작업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군은 점령 지역에서 자국 루블화를 사용하게 하는 등 실효지배 강화도 서두르고 있다.

러시아의 열세가 짙어지면 핵무기 사용 위험도 높아진다고 닛케이는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441,000
    • -1%
    • 이더리움
    • 1,493,000
    • -2.1%
    • 비트코인 캐시
    • 137,300
    • -2.62%
    • 리플
    • 423.2
    • -1.9%
    • 위믹스
    • 3,377
    • -3.13%
    • 에이다
    • 602.5
    • -1.92%
    • 이오스
    • 1,291
    • -0.46%
    • 트론
    • 89.44
    • -0.74%
    • 스텔라루멘
    • 142.4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00
    • -4.02%
    • 체인링크
    • 8,335
    • -2.11%
    • 샌드박스
    • 1,642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