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침공] 스타벅스도 러시아 떠난다...15년 만에 완전 철수

입력 2022-05-24 08:06

러시아서 현재 130개 매장 운영 중
2000명 직원에 6개월간 급여 지불하고 재취업 지원 예정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 로고가 보인다. 스타벅스는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사업을 철수한다고 밝혔다. 상트페테르부르크/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 로고가 보인다. 스타벅스는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사업을 철수한다고 밝혔다. 상트페테르부르크/로이터연합뉴스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 사업을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스타벅스는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하고, 앞으로 그곳에 브랜드를 남기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에서 영업을 시작한 지 15년 만의 철수다. 스타벅스는 러시아 매장에서 일하는 약 2000명의 현지인 직원들에게 향후 6개월간 급여를 지급하고, 이들의 재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2007년 처음 러시아에 진출해 올해 3월 기준 130개의 매장을 열었다. 이들 매장은 모두 파트너사이자 라이선스 사업자 쿠웨이트 M.H. 알샤야가 운영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0년 12월 러시아를 중국, 브라질, 인도와 함께 '핵심 이머징 마켓'으로 꼽을 정도로 러시아 시장 확대에 공을 들였으나 우크라이나 침공의 여파로 사업을 접게 됐다.

이미 스타벅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주 만인 지난 3월 초에 러시아 철수를 결정하고 러시아에 대한 제품 선적을 중단했다. 당시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정당한 이유도 없고 끔찍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스타벅스의 이번 결정은 맥도날드가 지난 18일 러시아 사업 매각을 발표한 지 일주일도 안 돼 나왔다. 맥도날드는 러시아에서 30년 넘게 사업을 전개해왔으나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도주의적 위기와 예측할 수 없는 운영 환경이 촉발되면서 맥도날드의 러시아 사업 유지가 어렵게 됐으며 맥도날드 가치와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영업 중단으로 1분기 1억2700만 달러의 손실을 본 맥도날드와 달리 러시아 사업 비중이 회사 연 매출의 1%도 안 되는 스타벅스의 재정적 타격은 상대적으로 미미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한편, 스타벅스와 맥도날드 외에 엑손모빌, 쉘,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 르노 등 다수의 서방 기업들이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를 결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공정위 출석…“죄송합니다“
  • 자동차가 ‘둥둥’...인천 침수피해 속출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6,000
    • +3%
    • 이더리움
    • 2,356,000
    • +4.16%
    • 비트코인 캐시
    • 191,100
    • +1.49%
    • 리플
    • 503
    • +1.43%
    • 위믹스
    • 3,598
    • +0%
    • 에이다
    • 707.2
    • +2.6%
    • 이오스
    • 1,667
    • +1.46%
    • 트론
    • 93.04
    • +0.36%
    • 스텔라루멘
    • 177.3
    • +8.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950
    • +0.73%
    • 체인링크
    • 11,300
    • +4.24%
    • 샌드박스
    • 1,785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