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칸에선] 프랑스는 완전한 엔데믹…마스크 쓴 사람 100명에 1명꼴

입력 2022-05-19 17:28

▲19일(현지 시각) 영화 관람을 위해 관객들이 극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해당 사진은 칸영화제 드뷔시 극장 앞. (송석주 기자 ssp@)
▲19일(현지 시각) 영화 관람을 위해 관객들이 극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해당 사진은 칸영화제 드뷔시 극장 앞. (송석주 기자 ssp@)

프랑스는 완전한 엔데믹(풍토병)으로 접어들었다. 칸영화제 취재를 위해 도착한 프랑스 니스 공항에서 가장 놀랐던 점은 마스크를 쓴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이었다. 칸 역시 마찬가지다.

현지 시각으로 19일 제75회 칸영화제가 개막한 지 3일 차가 됐다. 2020년 칸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개최되지 못했다. 2021년에는 축소된 행사로 진행됐다. 사실상 2년 만에 정상적으로 개최되는 이번 영화제의 놀랄만한 풍경 가운데 하나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과 다름없다는 점이다.

▲칸영화제 드뷔시 극장 내부 모습. '톰 크루즈 배우전'에서 톰 크루즈가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관객 가운데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없으며 행사 진행을 돕고 있는 관계자들 역시 마찬기지다. (송석주 기자 ssp@)
▲칸영화제 드뷔시 극장 내부 모습. '톰 크루즈 배우전'에서 톰 크루즈가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관객 가운데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없으며 행사 진행을 돕고 있는 관계자들 역시 마찬기지다. (송석주 기자 ssp@)

칸영화제 상영관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권고’이지 ‘강제’가 아니다. 거리를 다니는 사람 중에 마스크를 쓴 사람은 100명 중 1명으로 극소수다. 프랑스 이외의 국가에서 온 일부 아시아 국가 기자들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프랑스는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에도 국민들에게 한 번도 마스크를 강제한 적이 없었다.

현재 한국에서도 야외에서는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했다. 하지만 국민들 사이에 코로나19 공포감이 사라지지 않아 여전히 마스크를 자발적으로 착용하는 국민들이 많다.

▲칸영화제 프레스 센터. 실내임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거의 없다. (송석주 기자 ssp@)
▲칸영화제 프레스 센터. 실내임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거의 없다. (송석주 기자 ssp@)

19일(현지 시각) 기준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800만 명,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6만 명을 웃돈다. 한국보다 일일 확진자 수가 4만 명가량 많다.

한편, 배우 이정재의 첫 감독 연출작인 ‘헌트’가 오늘 자정 칸영화제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영화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헌트’는 이정재의 인기에 힘입어 전석 매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98,000
    • +0.06%
    • 이더리움
    • 2,595,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187,100
    • -2.5%
    • 리플
    • 504
    • +0%
    • 위믹스
    • 3,619
    • -0.25%
    • 에이다
    • 764.3
    • +2.54%
    • 이오스
    • 1,752
    • -2.5%
    • 트론
    • 94.4
    • +1.14%
    • 스텔라루멘
    • 168.4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700
    • -0.53%
    • 체인링크
    • 11,770
    • -3.45%
    • 샌드박스
    • 1,80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