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폐업 소상공인에게 지원금 300만 원 지급

입력 2022-05-18 06:00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폐업‧폐업예정 점포형 소상공인 3,000명 대상

▲지난달 28일 신당동 떡볶이 타운 거리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신당동 떡볶이 타운 거리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부득이하게 가게 문을 닫은 소상공인들에게 지원금이 지급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사업장을 폐업 및 폐업예정인 점포형 소상공인 3000명에게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금 300만 원을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폐업 결정 이후 발생하는 사업정리 비용(임차료, 점포 원상복구비 등)과 재창업 및 재취업을 위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차 추경으로 예산을 확보해 시행됐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증 상 소재지가 서울이며, 신청일 기준 6개월 이상 영업한 소상공인이다.

단, △과거 동일사업 수혜자 △사치 향락업종 및 도박·투기 업종 △자가에서 사업 운영 △시 자영업지원센터 비용지원사업 수령 시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27일부터 ‘사업정리 및 재기지원사업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눈물을 머금고 문을 닫기로 했지만 철거비용 등 여러 걸림돌로 폐업마저 쉽지 않았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다소나마 덜어주고 안정적으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2: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64,000
    • -1.08%
    • 이더리움
    • 1,586,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49,700
    • -2.16%
    • 리플
    • 473.1
    • -0.08%
    • 위믹스
    • 3,652
    • -0.22%
    • 에이다
    • 648.5
    • -0.22%
    • 이오스
    • 1,310
    • +0.38%
    • 트론
    • 87.71
    • +4.26%
    • 스텔라루멘
    • 158.9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400
    • -3.35%
    • 체인링크
    • 8,980
    • -3.34%
    • 샌드박스
    • 1,588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