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 마트 재영업 등 정상화 시동... 오늘부터 점진적 해제

입력 2022-05-16 13:35

6월 1일부터 봉쇄 해제 목표
16개 구 중 15곳서 격리 지역 외 확진자 없어

▲중국 상하이에서 지난달 28일 경찰들이 도로를 봉쇄하고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상하이/AP뉴시스
▲중국 상하이에서 지난달 28일 경찰들이 도로를 봉쇄하고 차량 출입을 막고 있다. 상하이/AP뉴시스

중국 상하이 시 당국이 6주간의 봉쇄 조치 해제의 불씨를 당기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상하이 시 당국은 전날 기준 이틀째 격리구역 외 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시 당국은 3일 동안 격리구역 외 지역으로 전파가 일어나지 않으면 봉쇄 해제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상하이에서는 전날 938명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3월 23일 이후 처음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 이하로 떨어졌다.

천퉁 상하이 부시장은 이날 “상하이 16개 구 중 15곳에서 격리 구역 외 코로나19 발생 사례가 없었다”며 “6월 1일부터 전면적인 재개방을 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부터 쇼핑몰과 백화점, 슈퍼마켓 등이 영업을 재개한다. 약국과 미용실도 같은 날 다시 운영을 시작하지만 음식점의 경우 포장만 가능하다.

시 당국은 그러나 20일까지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가 유지된다는 입장도 밝혔다.

중국의 수도 베이징 봉쇄 가능성은 여전하다. 중국 베이징에서는 전날 54건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4월 25일 이후 계속해서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베이징 시 당국은 16일부터 인구 90% 이상이 거주하는 12개 구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세 차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14일 기준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팡산구의 모든 대중교통과 차량 호출 서비스를 중단시켰고, 감염자가 많은 차오양, 팡산, 순이, 펑타이 등 4개 구의 재택근무를 연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65,000
    • +0.72%
    • 이더리움
    • 2,591,000
    • +2.57%
    • 비트코인 캐시
    • 191,100
    • +4.48%
    • 리플
    • 513.9
    • +3.01%
    • 위믹스
    • 3,574
    • +0.79%
    • 에이다
    • 763.9
    • +2.87%
    • 이오스
    • 2,164
    • +27.29%
    • 트론
    • 94.42
    • +2.15%
    • 스텔라루멘
    • 168.7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00
    • +2.37%
    • 체인링크
    • 11,590
    • +0.52%
    • 샌드박스
    • 1,732
    • -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