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찰ㆍ공수처, 한동훈 수사 즉각 개시해야"

입력 2022-05-06 11: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호중 "한 후보 딸, 허위 스펙 풀코스 거쳐…엄중한 법적 심판받아 마땅"
박지현 "이재명, 보궐선거 차출해야…오늘 중 합당한 결론 도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경찰과 공수처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한 보도를 인용해 "한 후보자의 고등학생 딸이 1년간 국제 학술지에 논문 한 편을 비롯해 10여 편의 논문 작업에 참여했다고 한다. 전자책도 4권이나 펴냈다"며 "미국 법부터 의료, 철강 산업의 미래까지 평범한 고교 1학년이 도저히 다루기 힘든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외에도 '부모 찬스' 입시용 기부 스펙 쌓기, 셀프 기사 작성 등 허위 스펙 풀코스를 거친 것 같다"며 "경찰과 공수처는 즉각 수사를 개시하고 자택은 물론이고 관련자와 단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한 후보자 자녀의 드러나는 비위 의혹(에 비춰 보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포악한 악어 앞에 작은 송사리였다"며 "조 전 장관에게 윤석열·한동훈 검찰이 들이댄 잣대대로라면 엄중한 법적 심판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제기된 의혹들만으로도 법치를 바로 세울 법무부 장관으로서 도덕성과 자질, 인성 모두 완벽한 실격"이라며 "특히 공익 보도에 대한 언론사 고소는 왜 검찰개혁이 필요한지를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공익 보도에 시비를 걸기 전에 본인 휴대전화 비밀번호부터 당장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상임고문의 보궐선거 차출에 대한 발언도 있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재명 상임고문을 보궐선거에 차출해야 한다"며 "비대위는 오늘 중으로 합당한 결론을 도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분당갑 출마 의사를 밝힌다고 한다"며 "우리도 우리가 가진 자원을 최대치로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가올 전국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윤석열 정부의 독주와 파행을 막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 책임은 곧 제1 야당이 되는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회의 등을 통해 이 전 경기지사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요청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7,000
    • +0.71%
    • 이더리움
    • 1,671,000
    • +3.08%
    • 비트코인 캐시
    • 156,500
    • -0.82%
    • 리플
    • 557.7
    • -0.52%
    • 위믹스
    • 605
    • +20.4%
    • 에이다
    • 438
    • +2.62%
    • 이오스
    • 1,278
    • -0.93%
    • 트론
    • 73.37
    • +1.97%
    • 스텔라루멘
    • 123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2.23%
    • 체인링크
    • 9,425
    • +1.73%
    • 샌드박스
    • 782.1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