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트로닉스, 폐배터리 ESS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 담당 - SK증권

입력 2022-05-06 08:53 수정 2022-05-12 14:49

▲이지트로닉스CI
▲이지트로닉스CI

SK증권은 6일 ESS(에너지저장장치) 용 DC 컨버터 등에 강점이 있는 이지트로닉스가 폐배터리 ESS 사업 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가능성 높다고 예상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국내 대표 전기 상용차 제작 업체들에 Aux 인버터 및 DCㆍDC 컨버터 등을 납품하며 검증된 기술력을 토대로 폐배터리 밸런스 조정 기술을 더한 폐배터리 ESS 실증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3월 말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폐배터리 재사용 제품 개발, 제조 및 유통’에 관한 신규 사업 목적이 추가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나 연구원은 “전기차 배터리는 배터리 밀도 감소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약 7~10년을 주기로 교체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는데 2024~2025년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폐배터리 발생 사이클에 진입할 것”이라며 “이지트로닉스는 2024년 이후 폐배터리를 활용한 ESS의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국내 완성차 업체와 함께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향후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그는 “올해는 국내 전기 상용차 업체들의 외국계 전력변환장치 대체 양산 납품, 내년에는 해외 전기 상용ㆍ특수차 업체 양산 납품 등을 통해서 EV 사업 부문의 매출 비중은 점진적으로 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며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상장 비용 반영 등의 영향이 있겠지만, 중장기 성장성은 흔들림 없이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2: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10,000
    • -0.9%
    • 이더리움
    • 2,534,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92,300
    • +4.4%
    • 리플
    • 517.5
    • +3.6%
    • 위믹스
    • 3,570
    • -1.08%
    • 에이다
    • 772.1
    • +3.24%
    • 이오스
    • 2,169
    • +26.99%
    • 트론
    • 93.85
    • +1.21%
    • 스텔라루멘
    • 169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1.75%
    • 체인링크
    • 11,540
    • -1.03%
    • 샌드박스
    • 1,732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