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생 극복"vs"무예마스터십 재검토"…노명민-김영환, 충북지사 토론회서 공약 대결

입력 2022-04-28 20:42

▲충북도지사 후보인 국민의힘 김영환 전 국회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7일 오후 충북도청 앞에서 도정설명회가 끝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도지사 후보인 국민의힘 김영환 전 국회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7일 오후 충북도청 앞에서 도정설명회가 끝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지사 선거에서 맞붙는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가 28일 TV토론회에서 공약 중심의 정책 대결을 펼쳤다.

노 후보는 이날 오후 5시부터 MBC충북 TV토론회에서 "더 큰 충북을 위해 속도를 내고, 진정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면서 모든 신생아를 대상으로 5년간 매월 70만 원을 지급하는 저출산 극복 공약을 전면에 내세웠다.

또 △전 도민 일상회복지원금 10만 원 지급 △남부ㆍ중부ㆍ북부권 첨단기업 유치 △충북관광공사 설립 △충북내륙고속화도로ㆍ수도권 내륙선 조기 완공 △친환경 차 보급 확대 △인공지능(AI) 영재고 설립 등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착한은행을 세워 무이자 장기할부로 의료비를 지원하는 '의료비후불제'를 대표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아무도 시도 못 한 이 정책을 충북이 도전해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 타운 조성 △첨단산업 맞춤형 AI영재고 설립 △충북 레이크파크 조성 △남부권 식품산업 클러스터 육성 △공공와이파이 구축 △생활 미세먼지 저감 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민선 7기 핵심사업 중 재검토ㆍ보완해야 할 사업에 대해 노 후보는 도내 균형발전을 언급하며 "북부권 주민은 차라리 강원이나 경북에, 남부권 주민들은 대전에 붙여달라는 말까지 한다"며 관련 정책 강화를 피력했다.

반면 김 후보는 민주당 소속의 이시종 현 지사가 만든 무예마스터십에 대해 "이해가 잘 가지 않는 사업이다. 현재 생각으로는 이어가기가 어렵다고 본다"면서 재검토 1순위 사업으로 꼽았다.

노 후보는 김 후보가 애초 경기지사 출마를 검토하다가 충북지사로 급선회한 연유에 관해 묻기도 했다.

노 후보는 "김 후보는 수도권에서만 9번 출마했고 오랜 기간 수도권 이익을 대변해 왔다"며 "혹자는 경기도에서 밀려 충북으로 왔다는 말까지 한다"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정말 경기도에서 (정치활동을) 끝내고 싶었지만 언젠가는 고향에 와 봉사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다"며 "특히 전략적으로 중요한 충북에서 노 후보를 상대할 적임자가 필요하다는 주변의 요청을 따랐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2: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18,000
    • -0.9%
    • 이더리움
    • 2,534,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92,800
    • +4.56%
    • 리플
    • 517.5
    • +3.46%
    • 위믹스
    • 3,566
    • -1.16%
    • 에이다
    • 771.9
    • +3.18%
    • 이오스
    • 2,172
    • +26.72%
    • 트론
    • 93.89
    • +1.27%
    • 스텔라루멘
    • 169.1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150
    • +1.75%
    • 체인링크
    • 11,540
    • -1.28%
    • 샌드박스
    • 1,732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