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포스코, 지주사 전환 확정…최정우 "사업 회사 비상장 유지"

입력 2022-01-28 11:09

28일 임시 주총서 가결…포스코홀딩스-포스코 물적분할
자사주 일부 연내 소각, 배당 확대 등 주주 달래기 나서

(연합뉴스)
(연합뉴스)

포스코가 지주회사 전환을 확정했다.

포스코는 2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 안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저탄소·친환경 시대로의 대전환, 기술혁신 가속화, ESG경영 강화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 하에서 그룹의 균형 성장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임시 주총 의결에 따라 포스코는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가 상장사로 3월 2일 출범한다. 포스코홀딩스는 그룹의 미래 포트폴리오 개발, 그룹사업 개편 및 시너지 확보, 그룹 전반의 ESG경영을 이끄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물적분할 후 신설되는 철강 사업회사는 지주회사의 100% 자회사인 비상장법인으로 철강 생산 및 판매에 대한 일체의 사업을 영위하게 되며 포스코 사명을 그대로 사용한다.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체제 전환을 계기로 기존 철강 중심 회사 이미지 탈피를 시도한다. 철강, 이차전지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을 그룹의 핵심 기반사업으로 선정해 지주사 중심으로 각 사업의 경쟁력 제고 및 시너지 창출, 미래 신사업 발굴 및 육성 등을 추진한다.

이날 임시 주총에서는 주식수 기준 75.6%의 주주가 의결권을 행사했으며 출석 주주 89.2%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포스코의 최대주주는 9.7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다. 이외에 씨티은행(7.30%), 우리사주조합(1.41%) 등이 있다.

포스코는 물적분할 이후 비상장을 유지하기로 했다. 일부 주주는 물적분할 이후 사업 회사 상장에 따른 주주가치 훼손 가능성을 줄곧 제기해 왔다. 모 회사와 기존 주주들이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의 주식을 나눠 갖는 인적분할과 달리 물적분할은 기존 주주가 신설 법인의 지분을 보유하지 못한다.

포스코는 주주들을 달래기 위해 적극적인 친화 정책을 펼친다. 포스코는 현재 보유 중인 1160만 주(13.3%) 중 일부를 연내에 소각하고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년부터 배당을 최소 1만 원 이상으로 확대한다. 올해는 중기 배당정책 기준인 지배지분 연결순이익의 30% 수준을 배당으로 지급한다. 포스코는 최근까지 주당 8000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최 회장은 "철강 자회사 상장 시 자회사와 모회사의 주주총회 특별 결의를 거치는 요건을 정관에 명시했다"면서 포스코를 비상장으로 유지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홀딩스가 출범하면 포스코를 비롯해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등 다른 자회사가 그 아래 놓이는 형태로 지배구조가 바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38,000
    • -0.53%
    • 이더리움
    • 2,331,000
    • -6.35%
    • 비트코인 캐시
    • 230,100
    • -5.43%
    • 리플
    • 499
    • -1.58%
    • 라이트코인
    • 80,500
    • -7.89%
    • 에이다
    • 623
    • -4.07%
    • 이오스
    • 1,586
    • -5.65%
    • 트론
    • 102.5
    • -0.29%
    • 스텔라루멘
    • 158.1
    • -3.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4.05%
    • 체인링크
    • 8,290
    • -7.22%
    • 샌드박스
    • 1,715
    • +7.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