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SK케미칼, 'AI' 닥터노아와 "14개월만" 신약 특허출원

입력 2022-01-27 10:16

닥터노아 AI 플랫폼으로 비알콜성지방간염(NASH)·특발성폐섬유화증(IPF) 신약 후보물질 3종 발굴 및 특허출원

SK케미칼(SK chemicals)은 27일 닥터노아바이오텍(DR.NOAH Biotech)의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공동연구를 통해 비알콜성지방간염(NASH)과 특발성폐섬유화증(IPF) 치료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이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2020년 11월 신규 치료제 후보물질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하고 닥터노아의 AI 플랫폼 ‘아크(ARK)’ 등을 활용해 후보물질을 발굴을 시작했다. 그 후 1년 2개월만에 비알코올성지방간 2종, 특발성폐섬유증 1종의 복합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특허를 출원했다.

이번 공동연구에 사용된 닥터노아의 AI 플랫폼 '아크'는 △문헌 정보 △유전체 정보 △구조 정보 등을 통합 분석해 치료제를 개발한다. 아크 플랫폼은 단일 약물에 비해 높은 효과를 보이는 최적의 복합제 분석을 위한 ‘콤비넷(CombiNet)’기술과 두 약물 간의 부작용을 예측하는 기술인 ‘콤비리스크(CombiRisk)’ 기술 등을 통해 약물 복합체를 개발한다.

복수의 기존약물을 조합하는 일반적인 복합제 개발방식을 넘어 신약재창출 기법으로 이미 개발된 약물을 복합해 기존에 허가 받지 않았던 새로운 적응증의 신약을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닥터노아와의 공동연구로 도출한 후보물질에 대해 특허 등록을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실험실 차원의 평가, 분석을 마무리하고 임상, 라이선스아웃 등 상용화를 위한 방안을 검토, 추진할 계획이다.

이수민 SK케미칼 오픈이노베이션팀장은 “AI기술을 통해 치료제 개발의 출발점이 되는 핵심 질병 네트워크를 탐색, 학습하고 복합신약 분야에 특화된 시스템을 통해 약효 면에서 우수하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한 치료제를 빠르게 탐색해낼 수 있었다”며 “전통적 연구 방식에 비해 후보물질 도출에 드는 기간과 노력이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SK케미칼 연구개발센터장은 “닥터노아와 단시간에 후보물질을 도출하며 신약 개발분야에서 AI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닥터노아를 비롯해 스탠다임, 심플렉스, 디어젠 등 각 기업의 특화된 플랫폼을 통해 △복합신약 △신약재창출 △혁신신약 등 신약 파이프라인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2019년부터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빅데이터 연구진 및 AI 전문업체들과 손을 잡고 신약 개발을 추진해왔다. 지난해에는 스탠다임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특허출원을 진행했고, 현재 심플렉스, 디어젠 등 다른 AI 기반 파트너사들과의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SK케미칼은 최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 가속화를 위해 기존 TF형태로 운영하던 조직을 오픈 이노베이션팀으로 정규 편성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340,000
    • -4.23%
    • 이더리움
    • 2,512,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242,000
    • -6.27%
    • 리플
    • 520.1
    • -3.85%
    • 라이트코인
    • 87,950
    • -6.87%
    • 에이다
    • 655.3
    • -6.76%
    • 이오스
    • 1,693
    • -4.35%
    • 트론
    • 102.8
    • +4.36%
    • 스텔라루멘
    • 164.1
    • -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00
    • -3.75%
    • 체인링크
    • 8,900
    • -7.24%
    • 샌드박스
    • 1,635
    • -1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