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명 코로나 확진에 정상등교·학교방역 ‘불안’ 동네병원도 '비상'

입력 2022-01-26 16:06 수정 2022-01-26 17:34

▲25일 개학을 맞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학교보안관과 인사를 나누며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개학을 맞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학교보안관과 인사를 나누며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이종인 오미크론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 명대로 진입하면서 당장 이번 주부터 개학을 시작한 학교를 중심으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정부가 검사와 치료체계를 의원급 병원까지 확대키로 하면서 동네병원도 비상이 걸리긴 마찬가지다.

26일 교육부와 의료업계에 따르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전 영상회의를 열고 새 학기 학교 방역지침 등을 비공개로 논의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중 이번 주에 개학하는 학교는 840개교, 중학교는 151개교, 고등학교는 198개교 등 총 1189곳이다. 설 연휴가 끝난 뒤인 다음 달 3일부터 11일까지는 3541곳이 추가로 개학한다. 서울의 경우 초·중·고교 중 약 31.5%가 이번 주 개학하는 데 이어 설연휴 직후인 다음 달 4일까지 22.8%가 추가로 개학해 과반수 학교가 문을 열게 되는 것이다.

이날 신규 환자는 전날(8571명)보다 1.5배 이상 급증한 1만3012명 발생해 코로나19 발생 2년여 만에 첫 1만 명대를 돌파했다. 정부는 설 직후 하루 2만~3만 명대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는 시점에 등교가 시작되는 만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초등학교 2학년 학부모 김영애 씨(36·가명)는 “마스크를 벗는 급식 시간이 제일 불안하다”며 “위험을 무릅쓰고 1~2주 학교에 가느니 가정학습을 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정책본부장은 “등교는 안정적으로 시행하되 최대한 대면수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3월 전에 급식 등에서 오미크론과 관련한 교육부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추이를 반영해 설 연휴 이후 새 학기 학사운영 계획과 방역수칙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라며 “기존 검사보다 결과가 훨씬 빠른 자가 진단 키트나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학교에 도입하는 방안도 관계 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 3일부터 새 학기 개학 전까지 한 달을 ‘특별 방역 대책의 달’로 운영하기로 했다.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확진자 폭증에 대비하기 위해 의원급 병원에서도 코로나 검사는 물론 치료와 처방, 재택치료 관리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사·치료체계를 전환하기로 하면서 동네병원도 비상이 걸렸다.

대구에서 의원급 내과를 운영하는 한 개원의는 “대학병원도 확진자 때문에 응급실이 폐쇄되는 상황이 빈번한데 의원급까지 동원되면 감염을 우려한 일반 환자가 발길을 되돌리는 일도 잦고, 확진자가 방문했다는 소문에 피해 입는 곳도 많을 것”이라면서 “특정 병원을 지정해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전문가들 역시 정부가 재택치료자 모니터링 등 관련 지침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아 병원들이 혼선을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개인 의원급 병원은 인력도 없고 공간도 부족해 감염 확산의 우려도 높다”고 지적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동네 의원들은 코로나 환자 경험이 없고, 일반 환자와 함께 진료를 보다 보면 유행 상황이 오히려 나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123,000
    • -0.41%
    • 이더리움
    • 2,282,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228,200
    • -0.09%
    • 리플
    • 493
    • -1.91%
    • 라이트코인
    • 81,350
    • +0.43%
    • 에이다
    • 591.3
    • -2.12%
    • 이오스
    • 1,599
    • +0.38%
    • 트론
    • 104.7
    • -0.38%
    • 스텔라루멘
    • 156.9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0.48%
    • 체인링크
    • 8,315
    • -1.48%
    • 샌드박스
    • 1,665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