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돕지마라” 만류에…홍준표 “그래도 양아치는 막아야”

입력 2022-01-20 10:59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시작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 합류를 만류하는 지지자에게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이 운영하는 청년 소통 홈페이지 ‘청년의 꿈’에서 ‘홍준표는 보수우파 당의 어르신이지 잡탕밥의 어르신이 아니지 않나’라며 윤석열 선거대책본부 합류를 만류하는 한 이용자 게시물에 이같은 댓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와의 만찬 회동 직전 이같은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또다른 이용자가 ‘검찰 카르텔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윤씨 일가의 청와대행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하자, 홍 의원은 “그래도 양아치보다야”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그간 이 후보를 수차례 ‘양아치’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10월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인이 대장동 사업을 설계했고 자신의 치적이라고 하더니 비리가 터지니까 몰랐다고 한다. 양아치나 하는 짓”이라고 했다. 같은 해 2월에는 “(이 후보가) 형수에게 한 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 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무속인 논란을 거론하며 윤 후보가 정상인이냐고 물은 누리꾼에게는 “건진도사(건진법사의 오기 추정)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고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를 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달라는 또 다른 누리꾼의 요청에는 “단일 대오를 형성해야 정권교체가 된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37,000
    • -1.24%
    • 이더리움
    • 2,526,000
    • -3.37%
    • 비트코인 캐시
    • 246,600
    • -4.6%
    • 리플
    • 526.5
    • -4.2%
    • 라이트코인
    • 88,100
    • -4.6%
    • 에이다
    • 680.7
    • -5.01%
    • 이오스
    • 1,658
    • -4.93%
    • 트론
    • 95.78
    • +4.01%
    • 스텔라루멘
    • 166.6
    • -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950
    • -7.15%
    • 체인링크
    • 8,975
    • -6.99%
    • 샌드박스
    • 1,559
    • -8.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