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3명 중 1명 '따릉이' 탄다…누적이용 1억건 임박

입력 2022-01-19 08:52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시민 3명 중 1명이 회원으로 가입해 이용할 정도로 생활교통수단으로 정착하고 있다. 2015년 운영 개시 이후 7년간 누적 이용 건수는 총 9165만건으로, 연내 1억 건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9년 1907만 건이던 연간 이용 건수는 2020년 2370만 건으로 24%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35% 늘어난 3205만 건으로, 3000만건을 돌파했다.

지난해 따릉이 총 회원수도 51만명이 증가해 330만 명을 돌파했다. 서울시민 3명 중 1명꼴로 따릉이 회원인 셈이다. 모바일 앱 다운로드 수는 전년 대비 140만 건이 증가해 누적 592만 건을 달성했다.

따릉이 이용은 증가한 반면 안전사고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따릉이 사고건수는 630건으로 전년 대비 25%가 줄엇다. 대여 10만 건당 사고건수는 47% 감소했다. 이는 자전거 전용도로 신설 및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야간 시인성을 개선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용량을 보면 주말대비 평일 이용량이 12% 더 많았다. 평일엔 대여건수의 30.6%가 출퇴근 시간(8~10시, 18~20시)에 집중됐다. 반면 주말엔 30.9%가 14~18시 오후 시간대에 집중됐다.

월별 이용량으로는 9월(373만건)과 6월(346만건)이 가장 많았다. 동절기인 12월과 2월에도 이용량이 전년 대비 각각 52.7%, 62.0% 상승했다. 여름인 7~8월에도 300만건 이상이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올해 신규 자전거 3000대를 추가 도입해 따릉이를 총 4만3500대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대여소는 2020년 2228곳에서 2021년 2600곳으로 372곳을 확충한 데 이어 올해는 250곳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따릉이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하고, 선진화된 자전거 이용문화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15:2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84,000
    • +1.16%
    • 이더리움
    • 2,524,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248,200
    • +1.1%
    • 리플
    • 519
    • -0.29%
    • 라이트코인
    • 89,150
    • +2.65%
    • 에이다
    • 661.2
    • -0.2%
    • 이오스
    • 1,709
    • +1%
    • 트론
    • 103.6
    • +4.17%
    • 스텔라루멘
    • 166.6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150
    • +3.47%
    • 체인링크
    • 9,140
    • +1.33%
    • 샌드박스
    • 1,629
    • -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