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도 미국에 첫 배터리공장 짓는다...전기차 경쟁 가열

입력 2021-12-07 15:52

노스캐롤라이나에 신공장...2025년 가동 예정
GM, 포드에 이어 북미 배터리 기지 동참
루시드, 테슬라 등 전기차 업체들, 당국 조사에 위기 직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레이크우드의 도요타 매장. 레이크우드/AP연합뉴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레이크우드의 도요타 매장. 레이크우드/AP연합뉴스
도요타가 미국에 처음으로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앞서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등 주요 자동차업체도 배터리 투자 계획을 발표한 만큼 전기차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도요타는 미국 첫 배터리 공장 부지로 노스캐롤라이나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착공 준비에 나섰다. 도요타는 초기 투자에 12억9000만 달러(약 1조5216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며 공장 가동은 2025년으로 예정됐다.

앞서 도요타는 2030년까지 전 세계 배터리 개발·생산에 133억 달러를 책정하고 그중 미국에서 배터리 제조에만 10년간 34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도요타는 올해 초 유럽연합(EU)이 합의한 그린딜에 맞게 2035년까지 유럽에서 탄소 제로 자동차만 판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히는 등 유럽 시장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미국 시장에선 상대적으로 뒤처진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이번 투자 계획을 통해 앞으로 미국 시장서도 전기차 보급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영국 전기밴(Van) 스타트업 어라이벌도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에 1150만 달러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어라이벌은 연간 최대 35만 개의 배터리 모듈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GM과 포드도 미국 내 배터리 공장 투자를 발표하는 등 미국을 본진으로 한 업계의 전기차 배터리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블룸버그는 “이번 발표는 지난 몇 달에 걸쳐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확보하기 위해 꺼내든 청사진 중 최신 사례”라며 “도요타는 차량의 전기화 노력을 가속하면서 업계 전반의 움직임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미국 전기차 업체 3인방의 주가는 엇갈렸다.

리비안은 증권사들의 낙관론에 11% 넘게 폭등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13명의 애널리스트 가운데 리비안에 매수 의견을 제시한 전문가는 8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전망한 목표가 평균은 134.42달러로 공모가 대비 72%, 현재가 대비 28%가량 높은 수준이다.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리비안을 “건실한 전기차 스타트업”이라고 평하며 “현재 전기차 시장에 SUV와 픽업트럭이 사실상 전무한 상황에서 전략적으로 진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루시드와 테슬라는 각각 실적 전망과 태양광 패널 관련 혐의로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에 나서면서 5.10%, 0.59% 하락했다. 루시드는 “SEC가 특정 자료를 요구했고, 조사는 회사의 일부 전망, 진술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루시드는 7월 특수목적인수회사(SPAC스팩) 처치캐피털과 합병을 통해 상장했는데, 당국이 이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2019년 태양광 패널 결함으로 인한 화재 위험성을 주주와 대중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는 내부고발과 관련해 조사를 받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58,000
    • +4.47%
    • 이더리움
    • 2,998,000
    • +5.08%
    • 비트코인 캐시
    • 353,900
    • +2.37%
    • 리플
    • 742
    • +3.39%
    • 라이트코인
    • 132,100
    • +2.24%
    • 에이다
    • 1,273
    • +0.87%
    • 이오스
    • 2,687
    • +3.11%
    • 트론
    • 67.54
    • +3.32%
    • 스텔라루멘
    • 238.9
    • +4.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700
    • -0.72%
    • 체인링크
    • 18,940
    • +4.58%
    • 샌드박스
    • 3,734
    • +7.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