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유리 입자로 리콜 ‘렘데시비르’, 국내 수입되지 않아”

입력 2021-12-06 10:58

(사진제공=식약처)
(사진제공=식약처)

식품의약안전처는 미국 길리어드가 유리 입자가 발견된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 일부 제조번호 제품을 회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해당 제조번호 제품은 우리나라에 수입되지 않았다고 6일 밝혔다.

지난4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렘데시비르 약병에서 유리 입자가 발견됐다며 5만 5000개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입원 환자 1만 1000명을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이다. 길리어드는 성명을 통해 “유리 입자가 함유된 주사제를 투여하면 염증이나 붓기가 발생할 수 있고, 심장과 폐 또는 뇌혈관을 막아 뇌졸중을 유발하고,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유리 입자와 관련된 부작용 사례 보고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회수 제품은 미국 내에서 유통되었으며, 제조번호는 2141001-1A 및 2141002-1A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내외 의약품 안전성 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국내 영향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안전한 의약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10:2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238,000
    • -1.92%
    • 이더리움
    • 3,731,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443,200
    • -4.19%
    • 리플
    • 888.9
    • -1.87%
    • 라이트코인
    • 164,900
    • -4.02%
    • 에이다
    • 1,595
    • -12.84%
    • 이오스
    • 3,291
    • -4.53%
    • 트론
    • 83.04
    • +0.92%
    • 스텔라루멘
    • 295.6
    • -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300
    • -0.91%
    • 체인링크
    • 25,830
    • -7.22%
    • 샌드박스
    • 5,015
    • -6.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