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오미크론' 대응에 “파병부대 부스터샷 강구”

입력 2021-11-29 14:35

軍, 유엔ㆍ기항지 등 국내외 방안 전부 고려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군 당국이 해외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 관련, 파병부대에 대한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외 파병부대도) 필요하다면 외국에서 직접 접종하는 것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주둔지 사정 및 여건 등에 따라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부 대변인은 "유엔, 기항지 등 해외 및 국내 접종 등을 전부 고려해서 부스터샷 접종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설명했다.

접종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현재 파병부대는 현재 아프리카 남수단과 아덴만, 레바논 등지에 주둔 중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아프리카 해역에 정박해 있던 청해부대 34진 함정 내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사태가 터지기도 했다.

한편, 국내 전 장병 대상 추가접종은 내달 27일부터 시행되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휴가·면회 등 군내 거리두기 강화 여부는 정부 방침과 연계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 대변인은 "방역 당국에서 지침 변경이 있으면 저희도 그 변경에 맞춰서 강화된 지침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군내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명 추가됐고, 이 가운데 12명이 백신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나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됐다. 군내 누적 확진자는 2305명이며, 이 중 594명이 돌파감염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742,000
    • -2.57%
    • 이더리움
    • 3,014,000
    • -5.1%
    • 비트코인 캐시
    • 365,900
    • -5.65%
    • 리플
    • 747.2
    • -4.61%
    • 라이트코인
    • 136,000
    • -4.29%
    • 에이다
    • 1,353
    • -2.73%
    • 이오스
    • 2,775
    • -5.55%
    • 트론
    • 70.95
    • -6.19%
    • 스텔라루멘
    • 241.9
    • -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3.81%
    • 체인링크
    • 19,980
    • -7.11%
    • 샌드박스
    • 3,808
    • -7.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