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까지 30조 투입, 14개 수소항만 조성…연 1300만 톤 수소 공급

입력 2021-11-26 11:30

울산ㆍ광양ㆍ부산항 등에 5개 항만 선도사업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정부가 2040년까지 30조 원을 투입해 울산ㆍ광양항 등 14곳에 수소항만을 만들기로 했다. 수소항만이란 수소의 생산 및 수입, 저장, 이송, 활용 등 수소에너지 생태계를 갖춘 항만을 말한다.

해양수산부는 26일 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항만 조성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항만은 선박과 화물차 등이 모이는 물류거점으로 수소의 수입과 생산, 저장에 유리하다. 또 앞으로 수소추진선박, 수소화물차 등 수소를 활용한 운송수단이 확대되는 등 수소경제가 활성화된다면 수소의 주 소비처가 될 수 있다.

해수부는 이번 방안을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친환경, 수소항만 생태계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2040년까지 총 14개소의 수소항만을 조성하고 연 1300만 톤의 수소를 항만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또 국내 기업의 참여의향이 높은 울산항, 광양항, 부산항, 평택‧당진항, 군산항 등 5개 항만에서는 수소항만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동북아 에너지 허브인 울산항은 2030년까지 블루수소(LNG에서 추출한 수소)를 생산하거나 해외 그린수소(재생에너지 등을 활용해 생산한 수소)를 수입한 후 내륙으로 공급하는 수소 허브항만으로 육성한다.

광양항에는 수소트럭 휴게소, 충전소, 발전시설 등을 모은 수소복합 스테이션을 2023년까지 구축하고 2040년까지 인근 석유화학단지(여수산단), 광양제철소 등과 연계해 수소 생산ㆍ소비 거점으로 조성한다.

부산항에는 수소추진선박과 화물차를 위한 수소연료 생산과 공급체계를 구축한다. LNG벙커링 터미널 개발과 연계해 수소 생산 시설을 구축하며 선박, 화물차를 위한 수소 연료 생산 및 공급체계를 2030년까지 마련한다.

평택‧당진항에는 2025년부터 수소 모빌리티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2040년까지 항만 하역장비 전반을 수소기반으로 전환하며 군산항에는 이산화탄소를 포집, 저장하는 기술을 활용해 블루수소를 생산하는 전용 터미널을 2028년까지 시범적으로 구축한다.

해수부는 전국 무역항의 수소항만 조성 가능성을 검토하고 구체적인 입지와 인프라 개발계획 등을 담은 수소항만 기본계획을 내년부터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항만 특별구역 지정, 인센티브 지원 등 기업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법과 지원제도를 2023년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수소경제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해 항만은 꼭 필요한 기반시설”이라며 “수소항만의 성공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함께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371,000
    • -4.23%
    • 이더리움
    • 4,939,000
    • -6.53%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6.41%
    • 리플
    • 950.4
    • -8.79%
    • 라이트코인
    • 178,800
    • -10.38%
    • 에이다
    • 1,601
    • -7.78%
    • 이오스
    • 3,601
    • -7.07%
    • 트론
    • 100.1
    • -7.31%
    • 스텔라루멘
    • 326.9
    • -1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9.47%
    • 체인링크
    • 21,980
    • -11.87%
    • 샌드박스
    • 6,110
    • -1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