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 이끄는 쌍두마차 ‘소비·고용’ 호조...연준 ‘긴축’ 보폭 넓어져

입력 2021-11-25 10:29 수정 2021-11-25 15:17

10월 PCE 전달 대비 1.3% 증가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자 수 팬데믹 이후 최저치
연준 내년 세 차례 금리인상 가능성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재지명된 제롬 파월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경내 사우스 코트 오디토리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재지명된 제롬 파월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경내 사우스 코트 오디토리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인들이 높은 물가에도 소비를 늘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터를 떠난 노동자들의 복귀도 늘었다. 미국 경제가 ‘소비·고용’에 힘입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움직임에 힘이 실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미국 상무부는 24일(현지시간) 10월 개인소비지출(PCE)이 16조2900억 달러로 전달보다 1.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1.0% 증가도 웃돌았다. 코로나19 재확산과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탄탄한 소비가 미국 경제성장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미국 가계 소비 지출은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성장동력이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 미국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그레고리 다코는 “소비가 매우 강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여행을 떠나고 외식을 하고 지출을 하는 데 주저함이 없다”고 말했다.

소비 강세 배경으로 노동시장 회복이 꼽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자 수가 19만 9000명으로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팬데믹 기간 실업수당 청구건수 최고치는 작년 4월 기록한 615만 건이었다. 시장 전망치(26만 명)를 크게 밑돈 것은 물론 1969년 11월(19만7000명) 이후 가장 낮았다. 인력난에 허덕이는 기업들이 임금을 올리고 파격적인 복지혜택을 제시하면서 노동자들의 일터 복귀가 늘었다. 고용 증가가 미국 가계 수입을 늘려 소비 강세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고용지표 개선은 연준이 통화정책 기조를 긴축으로 전환하는 데 유용한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연준은 기준금리 인상의 필요조건으로 고용을 꼽았다. 이달부터 매달 150억 달러씩 채권 매입 규모를 줄인다고 발표하면서도 고용 회복 부진을 이유로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고용 증가가 확인된 만큼 연준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에 속도를 높이고 금리인상 시기도 앞당길 가능성이 커졌다.

물가 급등도 연준의 움직임에 힘을 싣는다. 10월 PCE 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5.0% 올라 1990년 11월 이후 3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준 목표치인 2%도 크게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도 4.1% 급등해 1991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PCE 물가지수와 근원 PCE 물가지수는 연준이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2기 출범 일성으로 물가 안정을 다짐한 만큼 금리인상 시기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데 무게가 실린다. 미국 국채 수익률은 연준이 내년 중 0.25%포인트씩 세 차례에 걸쳐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이날 발표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연준 위원들도 “인플레이션이 계속 높게 유지될 것에 대비해 자산매입 속도를 올리고 금리인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47,000
    • -0.12%
    • 이더리움
    • 5,855,000
    • +5.38%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1.07%
    • 리플
    • 1,244
    • +1.39%
    • 라이트코인
    • 264,200
    • +5.18%
    • 에이다
    • 1,972
    • +0.72%
    • 이오스
    • 5,000
    • +1.79%
    • 트론
    • 121.5
    • +0.91%
    • 스텔라루멘
    • 416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0.71%
    • 체인링크
    • 32,540
    • +5.98%
    • 샌드박스
    • 8,090
    • -5.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