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기술수출한 NASH 치료제 글로벌 임상1상 개시

입력 2021-11-17 09:48

베링거인겔하임과 공동개발중인 혁신신약
마일스톤 1000만 달러 수령으로 연구개발 선순환 이뤄

(사진제공=유한양행)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은 공동개발 파트너사인 베링거인겔하임의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및 간질환 치료를 위한 이중작용 혁신신약(유한양행 과제명: YH25724)의 임상 1상을 유럽에서 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임상에서는 약 80명의 건강한 과체중 남성 피험자를 대상으로 YH25724 약물의 단회 용량상승 피하 투여 후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을 평가할 예정이며, 2022년 6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이번 첫 환자 투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임상개발에 착수하게 돼 NASH 환자를 위한 혁신신약 치료법에 한 단계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NASH는 아직까지 승인된 치료제가 없어 전세계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병 분야이다.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된 YH25724는 GLP-11과 FGF212의 활성을 하나의 물질에 결합한 약물이며, 제넥신의 지속형 HyFc3 기술과 유한양행의 자체 단백질 엔지니어링 기술을 이용해 개발한 지속형 단백질이다. 전임상 연구에서는 GLP-1과 FGF21의 결합에 의한 지방간염 해소 및 직접적인 항섬유화 효과를 통해 간 세포 손상과 간 염증을 감소시키는 우수한 약효를 보였다.

임상1상 시험에서의 첫 환자 투약 개시에 따라 유한양행은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마일스톤 1000만 달러(약 118억 원)를 수령할 예정이다. 이는 유한양행이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마일스톤 등으로 수령할 수 있는 8억7000만 달러(약 1조297억 원) 중 일부에 해당한다. 2019년 기술수출 계약 체결 이후 유한양행은 이미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4000만 달러(473억 원)를 수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868,000
    • -2.29%
    • 이더리움
    • 3,857,000
    • -4.46%
    • 비트코인 캐시
    • 456,000
    • -3.29%
    • 리플
    • 916.9
    • -2.53%
    • 라이트코인
    • 178,400
    • +0.39%
    • 에이다
    • 1,848
    • +9.28%
    • 이오스
    • 3,403
    • -3.52%
    • 트론
    • 85.39
    • +1.5%
    • 스텔라루멘
    • 308.2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800
    • -2.57%
    • 체인링크
    • 28,480
    • -8.42%
    • 샌드박스
    • 5,545
    • -5.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