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인도” 끝이지 않는 페이스북 논란

입력 2021-10-24 16:44

페이스북, 지난해 2월 인도 현지 사용 실태 조사 진행
종교 갈등 부추기는 콘텐츠 만연
인도 유해 콘텐츠 방치했다는 비판 나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의 페이스북 본사에서 2015년 9월 27일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담소를 나누고 있다. 멘로파크/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의 페이스북 본사에서 2015년 9월 27일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담소를 나누고 있다. 멘로파크/AP연합뉴스
페이스북의 내부 문건 유출로 인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페이스북이 인도에서 종교적 갈등을 부추기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내부 실태조사 보고서가 언론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 연구팀은 지난해 2월 4일 인도 케랄라에 거주하는 21세 여성으로 테스트 계정을 만들어 3주간 현지 서비스 사용 실태 조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해당 계정으로 페이스북 알고리즘이 추천하는 인물이나 그룹만을 팔로우해 동영상이나 각종 콘텐츠가 회사 권장 사항에 맞게 업로드되는 지 파악에 나섰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현지 페이스북에는 증오와 폭력적인 발언을 포함해 각종 가짜뉴스가 넘쳐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이 무슬림에 있다는 가짜뉴스가 페이스북을 타고 도는가 하면 무슬림을 ‘개’, ‘돼지’ 등에 비유하며 코란이 남성에게 여성 강간을 요구한다는 가짜 정보가 공유되며 폭력을 선동하는 글들이 만연해 있었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의 자회사인 왓츠앱에서도 폭동을 부추기는 괴소문이 퍼졌고, 그 결과 지난해 2월 인도 델리에서 집단 폭력 사태가 발생해 53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해당 조사 후 페이스북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테스트용 계정의 뉴스피드에 나타난 시체 사진은 내가 이제까지 살면서 본 수보다 훨씬 더 많았다”고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이날 NYT와 블룸버그, WSJ 등 언론들이 입수해 보도한 인도 관련 보고서는 페이스북 내부 고발자인 프랜시스 호건이 수집한 내용이다.

인구 13억 명인 인도에서 페이스북 사용자는 3억 명, 왓츠앱은 4억 명이 훌쩍 넘는다. 다종교 국가인 인도는 힌두교가 대다수지만 시크교, 이슬람교 인구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끊임없는 종교적, 인종적 갈등이 일어나는 국가다.

블룸버그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등이 미국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 인도 현지 실태 내부 보고서는 페이스북이 전 세계에 미치는 악영향이 얼마나 클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이 이러한 유해 콘텐츠 관리를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회사는 노골적인 인종·종교 혐오를 담은 글을 삭제하거나 해당 사용자의 계정을 정지시키는 등 정화 노력을 하고 있는데, 문제는 유해 콘텐츠 관리 비용 대부분이 미국을 비롯한 영미권에 집중돼 있다는 점이다.

블룸버그는 “페이스북이 자사 성장을 견인하는 인도, 브라질과 같은 신흥국 시장에서는 관리 감독이 소홀하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페이스북은 공식 언어만 22개에 달하는 인도에서 유해 콘텐츠를 감독할 수 있는 인력을 직접 고용하는 것이 여의치 않자 현지 하청업체를 통해 관리하고 있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 대변인은 “우리는 힌디어와 벵골어를 포함한 다양한 현지어로 된 증오표현을 찾기 위한 기술 개발에 상당한 투자를 했다”면서 “그 결과 올해 증오 표현 콘텐츠를 절반으로 줄였고, 현재 0.05%로 감소했다. 앞으로 관련 정책을 업데이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918,000
    • +5.39%
    • 이더리움
    • 5,427,000
    • +6.37%
    • 비트코인 캐시
    • 604,500
    • +8.33%
    • 리플
    • 1,034
    • +5.3%
    • 라이트코인
    • 202,100
    • +7.44%
    • 에이다
    • 1,768
    • +7.15%
    • 이오스
    • 4,073
    • +2.93%
    • 트론
    • 112.8
    • +7.53%
    • 스텔라루멘
    • 360.7
    • +8.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600
    • +40.82%
    • 체인링크
    • 25,570
    • +11.27%
    • 샌드박스
    • 6,890
    • +6.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