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부터 김포~신촌 등 6개 노선 광역버스 준공영제 첫 시행

입력 2021-10-20 11:00

연내 18개 노선 추가

(뉴시스)
(뉴시스)
이달 22일부터 김포~신촌 노선을 시작으로 6개 일반 광역버스 노선에서 준공영제가 처음으로 시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일반 광역버스 6개 노선에 준공영제를 최초로 시범 도입해 22일부터 순차 운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김포시 강화터미널에서 신촌역을 운행하는 노선이 22일부터 평일ㆍ주말ㆍ공휴일 동일하게 하루 90회를 운행한다.

이어 11월 중에 광명(KTX 광명역~인천대), 양주(덕정역~서울역), 시흥(능곡역~사당역) 노선이 평일 기준 하루 40~42회를 운행하며 12월 이후에는 용인(남사아곡~숭례문), 이천(이천터미널~강남역) 노선이 각각 평일 기준 하루 40회로 운행할 예정이다.

일반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노선은 이용객들에게 더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편의시설이 장착된 신규 차량으로 운행한다.

기존보다 앞뒤 좌석 간 간격을 최대 54㎜(800→854㎜) 넓히고 차량 대부분에 옆 좌석과 간격 조정 기능도 장착해 편안한 승객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차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차량에 스마트 환기 시스템 기능을 탑재하고, 공기청정필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료 공공와이파이 제공 및 승객석 USB 충전포트 설치로 이용객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고 전자기기 사용 편의성도 제고할 계획이다.

다만 김포노선은 반납노선임을 고려해 기존 차량(15대)을 활용함에 따라 대폐차 시까지 와이파이ㆍ공기청정필터 등 일부 편의시설만 제공한다.

대광위는 많은 국민이 더 나은 광역교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연내 준공영제 대상 노선 18개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대광위는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운송업체에 노선운행의 안정성을 제공하고 운전원 근로조건 개선 및 이용객 서비스 제고로 호응이 높다는 설명이다.

구헌상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통해 이용객 만족도가 지속해서 제고될 수 있도록 서비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0:5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248,000
    • -0.8%
    • 이더리움
    • 5,619,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698,000
    • -1.34%
    • 리플
    • 1,205
    • -0.9%
    • 라이트코인
    • 252,000
    • -2.48%
    • 에이다
    • 2,102
    • +9.59%
    • 이오스
    • 4,914
    • -0.02%
    • 트론
    • 121.5
    • +0.91%
    • 스텔라루멘
    • 418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000
    • +0.88%
    • 체인링크
    • 30,620
    • -1.54%
    • 샌드박스
    • 8,040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