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시흥ㆍ성남ㆍ남양주 광역버스 증차…배차 간격 25% 감소 기대

입력 2021-07-04 11:00

국비 9억 8000만 원 투입, 좌석 수 31% 확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출퇴근 시간대 시흥ㆍ성남ㆍ남양주시에서 서울 도심을 오가는 광역버스 8개 노선을 증차한다. 이를 통해 배차 간격은 25%, 좌석 수는 31% 확대돼 출퇴근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광역버스 출·퇴근시간대 증차운행 지원사업’을 추가 확대ㆍ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증차운행사업은 출·퇴근시간대 기존 운행 중인 광역버스 노선에 전세 버스를 추가로 투입해 배차 간격을 단축하고 좌석공급을 확대하는 사업으로서 소요비용의 30%를 국비로 지원한다. 올해는 9억8000만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수도권 광역버스는 출·퇴근시간대 이용 수요가 집중돼 차내 혼잡도가 최대 178%에 달하고 차량 만석으로 정류소를 무정차 통과하거나 배차 간격이 길어지는 등 승객들의 이용에 불편함이 지속됐다.

이에 대광위는 지난달 28일부터 시흥시 2개 노선(3300, 3400), 이달 5일부터 성남시 4개 노선(9000, 9003, 9007, 9300), 7월 말까지 시흥시 1개 노선(3200), 남양주시 1개 노선(M2323) 등 총 8개 노선에 증차운행을 개시할 계획이다.

기존에 증차된 23개 노선을 합치면 수도권 광역버스 31개 노선에서 출·퇴근 시간대 하루 135회 추가 운행이 지원되는 셈이다.

이광민 대광위 광역버스과장은 “증차운행사업으로 출·퇴근시간대 좌석 수가 평균 31% 확대되고 배차 간격은 약 25% 감소해 광역버스 이용객들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375,000
    • +0.01%
    • 이더리움
    • 3,847,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462,900
    • +0.46%
    • 리플
    • 916
    • -1.14%
    • 라이트코인
    • 173,300
    • -6.78%
    • 에이다
    • 1,814
    • -3.1%
    • 이오스
    • 3,441
    • +0.09%
    • 트론
    • 83.36
    • -3.01%
    • 스텔라루멘
    • 309.1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600
    • -1.28%
    • 체인링크
    • 28,140
    • -2.66%
    • 샌드박스
    • 5,445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