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대통령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은 국가 명운 걸린 일"

입력 2021-10-18 16:04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참석..."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YONHAP PHOTO-3841>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8    jjaeck9@yna.co.kr/2021-10-18 15:38:1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841>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8 jjaeck9@yna.co.kr/2021-10-18 15:38:1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은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이라며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기후위기는 먼 미래의 일이 아닌 당장 오늘의 문제"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인류공동체의 생존과 발전을 위한 노력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지속성장과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더욱 속도감 있게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은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했다"면서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의욕적인 감축목표"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감축 속도 면에서 상당히 빠르고, 매우 도전적인 목표"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연 감당할 수 있을지 산업계와 노동계의 걱정이 많을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들에게만 그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국외에서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저탄소 기술과 투자를 통해 후발국들의 감축 노력을 지원함으로써 전 지구적 차원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겠다"면서 "국내 저탄소 기술과 산업이 해외 진출을 확대하는 기회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당당히 가겠다는 원대한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실현 방은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우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친환경에너지 중심으로 에너지 구조를 획기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시대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를 생산, 저장, 운송, 활용하는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각 부문별로 특단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기울이면서 흡수원을 확충하는 노력도 강화해 주기 바란다"면서 "저탄소 산업구조로 속도감 있게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에너지 다소비 행태를 바꾸어야 한다"면서 "에너지를 최대한 절약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며 대중교통 이용, 플라스틱 줄이기, 나무 심기 등 작은 실천들이 모여 탄소 중립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가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기술 개발 투자를 늘리고,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1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98,000
    • -0.13%
    • 이더리움
    • 5,580,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1.57%
    • 리플
    • 1,198
    • -0.33%
    • 라이트코인
    • 248,100
    • -1.82%
    • 에이다
    • 2,079
    • +9.57%
    • 이오스
    • 4,882
    • +0.66%
    • 트론
    • 121.9
    • +2.18%
    • 스텔라루멘
    • 436.1
    • +7.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0.77%
    • 체인링크
    • 30,300
    • -1.24%
    • 샌드박스
    • 7,925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