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UAM 상용화되면 서울 도심~김포ㆍ인천공항 20분 만에 간다

입력 2021-09-28 06:00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운용개념서 1.0 발간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2025년 서울 도심에서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이하 UAM)을 통해 김포·인천공항을 20분 만에 갈 수 있게 된다. UAM은 전기동력 분산추진 수직이착륙 항공기를 활용하며 지상에서 300~600m 사이 전용 하늘길(회랑)을 이용한다.

국토교통부는 UAM 상용화 서비스 운용전략과 시나리오를 담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운용개념서 1.0'을 공식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UAM 상용화는 초기(2025~2029년), 성장기(2030년~2034년), 성숙기(2035년~) 3단계로 추진된다.

초기에는 기장이 직접 탑승해서 조정하고 성장기부터는 원격조정, 성숙기에선 자율비행 방식으로 비행한다. 다만 성장기에도 비상시 승객 안전을 위해 안전관리자가 탑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UAM은 활주로 없이 도심의 교통 요지에 있는 이착륙장 버티포트(Vertiport)를 활용해서 비행하며 전기모터, 분산추진 등 친환경 저소음 기술의 발달로 도심 저고도 공역(300~600m)을 운항하게 된다. 그동안 국가가 전담하던 공항시설 운영과 항공교통관제서비스 대신 민간도 버티포트 운영자와 UAM 교통관리서비스 제공자로 참여할 수 있다.

또 UAM 전용 하늘길인 회랑이 개설돼 버티포트를 시·종점으로 한 통로 형태로 만들어진다. 회랑은 지상에서 300~600m 사이에 설정되고 소형 드론보다 최소 150m 이상 더 높이 만들어진다. UAM과 운항 경로가 겹치는 헬기는 고도 300m 이하에서 비행하게 된다.

국토부는 운용개념서는 국가 차원의 UAM 서비스 청사진으로서, 향후 이해관계자 등 산업생태계 안팎에서 상용화 준비와 관련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시작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김포공항(11월 10일, 잠정)과 인천공항(11월 15일, 잠정) 일대에서 UAM 비행시연을 통해 운용시나리오를 직접 실증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2025년 상용화 노선으로 주목받는 수도권 공항셔틀 서비스(김포‧인천공항⇔서울도심)를 국민에게 미리 선보이면서 운용개념서에서 제시한 UAM 운용시나리오를 검증할 예정이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우리 기업, 학계,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 민‧관이 다 같이 힘을 모은다면, 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자동차 등 차세대 첨단 모빌리티를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도입하고 생활화하는 국가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11: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116,000
    • +0.78%
    • 이더리움
    • 5,106,000
    • +7.81%
    • 비트코인 캐시
    • 784,000
    • +3.84%
    • 리플
    • 1,389
    • +3.35%
    • 라이트코인
    • 252,300
    • +9.84%
    • 에이다
    • 2,712
    • +4.83%
    • 이오스
    • 5,880
    • +7.2%
    • 트론
    • 124.7
    • +1.05%
    • 스텔라루멘
    • 475.4
    • +4.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100
    • +2.07%
    • 체인링크
    • 33,420
    • +4.47%
    • 샌드박스
    • 938.8
    • +5.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