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4.3%로 상향…정부 전망보다 0.1%P↑

입력 2021-07-27 22:00

국제기구 중 가장 높아…세계경제는 6.0% 유지

▲7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WEO) 수정 발표. (자료제공=기획재정부)
▲7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WEO) 수정 발표. (자료제공=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4.3%로 높여 잡았다. 4월 전망했던 3.6%보다 0.7%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이는 한국 정부의 전망치 4.2%보다 0.1%P 높은 것이다.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6.0%를 유지했다.

IMF는 27일 수정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한국 성장률을 4.3%로 0.7%P 상향했다. 내년 성장률 또한 3.4%로 0.6%P 상향 조정했다.

IMF의 전망치는 정부의 전망치인 4.2%를 웃돌 뿐만 아니라, 주요기관 전망치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한국의 올해 성장률을 3.8%, 아시아개발은행(ADB)은 4.0%, 한국은행은 4.0%로 전망한 바 있다.

올해 성장률 조정폭 0.7%P는 선진국 평균(+0.5%P)보다 높고, G7 국가 중 영국(1.7%P), 캐나다(1.3%P)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 이번 보고서에 포함된 30개국 중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모두 상향 조정된 국가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7개국에 불과하다.

우리나라의 정부부채 전망도 개선됐다. 세계경제전망과 함께 수정된 재정모니터(Fiscal Monitor) 보고서에서는 경제성장률 상승 등으로 우리나라 정부부채비율(D2)을 51.8%로 전망했다. 이는 4월 전망(53.1%)보다 1.3%P 하향 조정한 것이다.

IMF는 이날 세계 경제 성장률은 6.0%로 전망했다. 이는 4월 전망했던 성장률을 유지한 것이다. 내년 성장률은 4.9%로 0.5%P 상향했다. 다만, 4월 전망보다 국가 간 불균등 회복이 심화하는 양상이라고 IMF는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20,000
    • +0.98%
    • 이더리움
    • 3,740,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655,500
    • -1.13%
    • 리플
    • 1,190
    • -1.82%
    • 라이트코인
    • 195,000
    • -0.2%
    • 에이다
    • 2,784
    • +1.87%
    • 이오스
    • 5,170
    • -1.52%
    • 트론
    • 117.3
    • -2.17%
    • 스텔라루멘
    • 358.6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600
    • +1.46%
    • 체인링크
    • 29,890
    • +0.84%
    • 샌드박스
    • 871.9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