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反이재명 경선연기에 내홍…“재보궐 트라우마”

입력 2021-06-22 18:38

"박영선 캠프 참여 의원들 반성론이 커 과열"

▲22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 15만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는 '공명포럼'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이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 15만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는 '공명포럼'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이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9월 예정된 대선후보 경선 시기를 두고 내홍을 빚고 있다. 1강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견제를 위해 후발주자들 측 의원들이 제기한 연기론 논쟁이 격화되면서다.

각 대권 주자와 지지 의원들의 공중전으로만 이어져왔던 경선연기론 논란은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돕는 의원 66명의 요구로 22일 의원총회까지 소집되며 절정을 맞이했다.

의총에선 찬반 4명 의원에 이어 20명 의원들이 자유발언에 나서 3시간 동안 격론이 벌어졌다. 찬성에 정세균계 김종민·이낙연계 홍기원 의원이, 반대에 이재명계 김병욱·김남국 의원이 나서 ‘이재명 대 반(反) 이재명’ 구도가 뚜렷했다.

당사자인 대권 주자들도 이날 일제히 언론에 얼굴을 비췄다.

경선연기론 측인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은 여의도 서울마리나에 모여 공동토론회를 주최했다. 이 의원은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이길 가능성이 높을 때 경선을 하는 게 좋다. 가장 좋은 건 이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정책토론회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집단에 대한 지지는 신뢰에서 나오는 거고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것에서 생긴다”고 연기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어 자신의 지원조직인 공명포럼이 15만 명 발기인을 등에 업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출범하는 자리에 참석하며 지지세를 과시했다.

대권 주자들의 첨예한 이해관계에 따라 경선연기론 내홍이 커지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의총 자유발언 중 경선을 연기 여부로 다투는 모습이 부정적으로 비칠 수 있다는 자성론이 나왔다.

관련해 한 민주당 의원은 “국민은 경선을 언제할지에 관심이 없는데 우리끼리 이를 두고 싸우니 마음을 얻을 수 있겠냐는 건 다들 인지하고 있다”며 “다만 4·7재보궐 선거 때 박영선 당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있던 의원들이 후보를 먼저 뽑으니 국민의힘의 단일화 등 이슈에 묻혀 밀렸다는 반성론이 워낙 커 지금 같은 과열 분위기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685,000
    • -2.9%
    • 이더리움
    • 2,923,000
    • -4.45%
    • 비트코인 캐시
    • 624,500
    • -3.1%
    • 리플
    • 833.1
    • -4.38%
    • 라이트코인
    • 162,300
    • -2.81%
    • 에이다
    • 1,568
    • +1.95%
    • 이오스
    • 4,676
    • -1.43%
    • 트론
    • 75.16
    • -0.2%
    • 스텔라루멘
    • 317.4
    • -3.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500
    • -2.97%
    • 체인링크
    • 27,170
    • +1.42%
    • 샌드박스
    • 682.1
    • -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