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연기 3시간 격론…23일 당무위 상정 주목

입력 2021-06-22 16:00

"송영길, 직접 판단 부담이라 당무위 넘길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어 오는 9월 예정된 대선후보 경선 연기를 두고 약 3시간 동안 격론을 벌였다.

후발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돕는 의원 66명의 요구로 소집된 이날 의총에선 찬반 각 4명 의원에 이어 20명 의원들이 자유발언에 나섰다.

찬성에는 정세균계 김종민·이낙연계 홍기원 의원이, 반대에는 1강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 김병욱·김남국 의원이 나섰다. 각기 경선 흥행론과 원칙론을 주장했다. 이어진 자유발언은 찬반 의견도 있지만 경선 연기에 초점을 맞춰 아웅다웅하는 모습이 국민 입장에서 좋지 못하다는 자성론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의원들이 의견을 쏟아냈지만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앞서 선을 그었던 것처럼 의총은 경선연기에 대한 결정 권한이 없다. 이에 따라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최고위의 구체적인 논의사항은 경선연기를 당무위에 넘길지 말지다. 당헌·당규상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가 경선연기를 결정할 수 있는데,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에 대한 판단은 최고위에 있어서다.

현재로서는 송 대표가 당무위에 넘길 공산이 크다. 대권 주자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한 가운데 직접 결정을 내리면 당내 비판을 피할 수 없고, 경선 과정에서도 리더십에 타격을 입을 수 있어서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최고위가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판단하고 당무위에 넘기게 되면 당무위가 최종적으로 경선연기 여부를 결정하게 되는 것”이라며 “송 대표로서는 직접 결정하면 경선연기 여부와 상관없이 공격을 받을 수밖에 없기에 당무위에 넘겨 절차적 정당성을 취하는 게 책임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무위는 오는 23일 예정돼 있다. 이상민 의원이 위원장을 맡는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강훈식 의원이 공동단장으로 나서는 경선기획단 구성안을 의결키 위해서다. 이날 최고위에서 당무위에 넘기는 결정을 하면 경선연기도 안건으로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63,000
    • +0.31%
    • 이더리움
    • 4,124,000
    • -3.78%
    • 비트코인 캐시
    • 760,000
    • -0.52%
    • 리플
    • 1,301
    • -0.99%
    • 라이트코인
    • 219,500
    • -2.18%
    • 에이다
    • 2,849
    • -1.89%
    • 이오스
    • 6,470
    • +7.56%
    • 트론
    • 127.8
    • -7.79%
    • 스텔라루멘
    • 387.4
    • -1.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0.58%
    • 체인링크
    • 34,230
    • -4.92%
    • 샌드박스
    • 938.4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