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올여름 12~15세 청소년에 백신 접종 전망

입력 2021-06-21 15:44

고노 다로 “여름 방학 중 접종했으면”
일본 문부과학성, 조만간 지침 제시

▲일본 도쿄 외곽 하네다 공항의 일본항공(JAL) 의료실에서 14일 이 항공사 소속의 한 객실 승무원이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 외곽 하네다 공항의 일본항공(JAL) 의료실에서 14일 이 항공사 소속의 한 객실 승무원이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올여름 12~15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담당하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전날 니혼TV 프로그램에 나와 해당 연령의 청소년 백신 접종과 관련해 “여름 방학 중에 맞고, 2학기에는 걱정 없이 학교에 갈 수 있는 상황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부과학성이 가까운 시일 내에 지침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말 미국 화이자 백신의 접종 대상 연령을 16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낮췄다. 고노 담당상은 “유효성이나 안전성 측면에서 나이에 따른 차이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의무 사항은 아니기 때문에 수업시간 중에 집단으로 (백신을) 맞는 일은 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앞두고 백신 접종을 가속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국 각지에 대규모 백신 접종 센터를 마련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공무원 및 기업 근로자와 대학생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백신 접종이 추진되고 있다.

이날부터는 공항 세관 직원 등 해외 입국 관련 업무나 위기관리 분야에 종사하는 국가 공무원 2만여 명이 직장 백신 접종의 대상자가 됐다. 국공립·사립대 등 전국 17개 대학의 젊은이들을 위한 교내접종도 이날부터 개시됐다. 이 밖에도 이날까지 최대 269곳에서 기업과 기관 종사자들을 위한 직장 접종이 실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76,000
    • -2.39%
    • 이더리움
    • 3,573,000
    • -5.04%
    • 비트코인 캐시
    • 625,000
    • -5.02%
    • 리플
    • 1,143
    • -4.27%
    • 라이트코인
    • 183,200
    • -5.71%
    • 에이다
    • 2,766
    • +2.56%
    • 이오스
    • 4,911
    • -5.38%
    • 트론
    • 112.8
    • -4.65%
    • 스텔라루멘
    • 343
    • -5.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400
    • -5.67%
    • 체인링크
    • 27,830
    • -5.37%
    • 샌드박스
    • 825.2
    • -5.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