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AI로 한강교량 투신시도 찾아낸다

입력 2021-06-13 11:15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가 인공지능(AI)으로 한강교량 투신시도를 찾아낸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협력해 데이터 기반의 '한강교량 맞춤형 CCTV 관제기술'을 연구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수난구조대가 운영 중인 한강교량 투신시도 관련 탐지‧예측 시스템을 고도화해 인명피해를 줄인다는 목표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소방재난본부 수난구조대의 출동현황정보, CCTV 동영상, 감지센서 데이터, 투신 시도 현황정보, 신고이력 및 통화내용(문자) 등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을 수행했다.

새로 개발한 관제기술에선 AI가 동영상 딥러닝으로 투신 시도자의 패턴을 학습해 위험상황을 탐지‧예측한다. 이후 해당 지점의 CCTV 영상만을 ‘선별’해 관제요원의 모니터에 표출한다. 이를 통해 투신 전후 상황에 신송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위험상황 발생시 관제센터로 들어오는 경보의 오류도 획기적으로 줄이고 정확도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AI가 위험상황을 예측‧탐지할 때 날씨나 조도 변화 같은 환경적 요인, 바람‧차량 통행으로 인한 흔들림 같은 한강교량의 특성을 반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수난구조대는 여의도‧반포‧뚝섬‧광나루에 위치하고 있다. 한강교량에 설치된 CCTV와 감지센서(장력, 레이저) 등을 활용한 관제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매년 서울시내 한강교량에서는 평균 약 486건의 투신시도가 있으며, 투신시도 대비 생존 구조율은 96.63%에 달한다.

서울기술연구원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번에 개발한 관제기술을 기존 관제시스템을 통합해 올해 10월 구축 예정인 ‘한강교량 통합관제센터’에 연계해 시범적용할 계획이다. 한강교량 통합관제센터는 한강교량에서 투신사고가 발생했을 때 통합적인 지휘통제와 체계적인 구조활동을 지원한다.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는 한강교량 투신사고로 발생하는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양 기관이 함께 협력해 이끌어 낸 연구협력 사례”라며 “앞으로도 데이터 사이언스 분석기술을 활용해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실용적인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3:5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97,000
    • -0.3%
    • 이더리움
    • 2,642,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585,500
    • +1.3%
    • 리플
    • 813.7
    • +9.6%
    • 라이트코인
    • 160,900
    • +2.81%
    • 에이다
    • 1,471
    • -0.47%
    • 이오스
    • 4,468
    • +2.55%
    • 트론
    • 69.92
    • -0.33%
    • 스텔라루멘
    • 306.8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400
    • +3.31%
    • 체인링크
    • 21,730
    • -3.76%
    • 샌드박스
    • 758.1
    • -8.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