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다단계·방문판매업체 전담 방역 시민감시단 활동 개시

입력 2021-06-10 11:15

▲서울시청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청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시민 15명으로 구성된 ‘특수판매업 민간자율감시단’을 발족하고 6월부터 연말까지 점검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특수판매업 민간자율감시단은 시민이 직접 다단계, 방문판매 등 특수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점검과 현장모니터링을 한다. 점검 대상 업체는 서울 시내 총 6319개소다.

서울시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불공정거래 △특수판매업(다단계, 후원판매업) △선불식할부거래 등 3개 분야에 대한 ‘민간자율감시단’ 운영했다. 방역이 취약해 지원이 필요한 ‘특수판매업’ 분야에 대해 12월까지 점검과 모니터링을 확대해 시행할 방침이다.

민간자율감시단은 다단계, 방문판매, 후원방문판매 등 특수판매업체를 수시ㆍ불시에 방문해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점검하고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 전달과 같은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한다.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불법 행위 감시는 물론 소재지와 실제 영업 여부 확인, 이전과 폐업 여부 등도 모니터링을 진행해 행정관리·감독 사각지대를 혜소할 계획이다.

박주선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시민감시단이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점검과 모니터링을 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인 방역관리는 물론 불법 영업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80,000
    • +0.33%
    • 이더리움
    • 4,119,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757,500
    • -0.59%
    • 리플
    • 1,298
    • -0.31%
    • 라이트코인
    • 217,200
    • -1.32%
    • 에이다
    • 2,848
    • -0.45%
    • 이오스
    • 6,510
    • +3.01%
    • 트론
    • 126.4
    • -1.79%
    • 스텔라루멘
    • 387.3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500
    • -0.47%
    • 체인링크
    • 33,730
    • -0.62%
    • 샌드박스
    • 929.6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