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총력전’ 어제 저녁 9시까지 481명…74명 줄어 7일 500명 안팎 예상

입력 2021-05-07 06:49

▲6일 오전 광주 광산구청 주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순서를 기다리는 시민이 줄 서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광주 광산구청 주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순서를 기다리는 시민이 줄 서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6일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이어졌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어제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81명이었다. 전날보다 74명 줄어든 수치다. 확진자 규모가 줄어든 것은 전날 어린이날 휴일 검사 건수가 감소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18명(66.1%), 비수도권이 163명(33.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71명, 경기 130명, 울산 35명, 경남 24명, 광주 21명, 부산 20명, 인천 17명, 경북 12명, 충남 9명, 대구·대전·강원 각 7명, 전북·제주 각 6명, 충북 5명, 전남 4명이다.

자정까지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을 고려하면 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500명 안팎, 많으면 500명대 초중반에 달할 전망이다.

최근 가족·지인모임, 학교,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61명→627명→606명→488명→541명→676명→574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약 596명이 나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확산세를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73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중구의 한 직장(직장 8번 사례)에서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동작구의 한 시장에서는 14명, 광주 성덕고에서도 14명, 부산 사상구의 가족과 지인 등 누적 99명, 전남 고흥군 공공기관에서 25명, 울산 남구 고등학에서 14명, 울산 북구 초등학교에서 5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442,000
    • -2.26%
    • 이더리움
    • 2,159,000
    • -5.31%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3.35%
    • 리플
    • 740.3
    • -1.75%
    • 라이트코인
    • 151,400
    • -2.26%
    • 에이다
    • 1,517
    • -2.76%
    • 이오스
    • 4,333
    • -2.3%
    • 트론
    • 72.28
    • -4.26%
    • 스텔라루멘
    • 290.9
    • -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600
    • -2.7%
    • 체인링크
    • 20,790
    • -4.85%
    • 샌드박스
    • 234.2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