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 설립한다

입력 2021-05-06 08:46

두나무가 100억 원을 투자해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가칭)‘를 설립한다고 6일 밝혔다.

두나무 송치형 이사회 의장을 주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장기적으로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ESG) 경영의 토대를 만들기 위함이다. 1단계로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를 설립하고, 2022년에는 송치형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의 주요 프로그램은 △디지털 자산에 대한 교육과 연구 △디지털 자산 사기 유형 분석과 예방을 위한 캠페인 △디지털 자산 사기 피해자 법률 지원 및 상담 △디지털 자산 사기 피해금 일부 보존 및 긴급 저금리 융자 지원이다. 시장의 건강한 성장과 투자자 보호를 핵심으로, 디지털 자산 및 블록체인이 가져올 미래 사회를 위한 기반을 다지는 활동을 다각도로 추진할 예정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대표이사 직속 ‘상장사기 제보 채널‘을 운영하면서,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는 교육이나 투자자 보호 및 피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며 “업계 선두로서 업의 본질에 맞는 사회 기여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한 끝에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 설립을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투자자들이 직면한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사각지대가 없도록 프로그램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두나무는 연내 ‘업비트 디지털 자산 투자자 보호 센터’ 설립을 목표로 준비위원회를 조직했다. 두나무 김형년 부사장이 준비위원회장을 맡고, 부위원장은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내 준비위원은 남승현 CFO(Chief Financial Officer, 최고재무책임자)와 정민석 COO(Chief Operating Officer, 최고운영책임자)가 담당한다. 업계 발전을 위해 힘을 더할 사외 준비위원들도 합류 예정이다.

한편 2017년 10월 출범한 업비트는 국내 최초의 디지털 자산 인덱스인 UBCI를 개발했다. 디지털 자산 거래소 최초로 상장 심사 원칙과 상장 후 관리 지침을 공개하고 프로젝트 공시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상장 사기 제보 채널, 유튜브 방송 및 기타 미디어를 이용한 선동 및 선행매매 관련 신고 채널 개설로 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거래 질서 확립에도 앞장서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994,000
    • +1.4%
    • 이더리움
    • 2,971,000
    • +3.56%
    • 비트코인 캐시
    • 726,000
    • +4.01%
    • 리플
    • 1,013
    • +0.9%
    • 라이트코인
    • 203,000
    • +4.91%
    • 에이다
    • 1,816
    • +3.42%
    • 이오스
    • 6,020
    • +4.6%
    • 트론
    • 82.53
    • +1.56%
    • 스텔라루멘
    • 391.7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400
    • +0.2%
    • 체인링크
    • 29,650
    • +11.17%
    • 샌드박스
    • 320.3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