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상반기 중 남은 국고채 단순매입 정례화는 아닌 듯

입력 2021-04-20 15:17

▲20일 기준 한국은행 국고채 단순매입 보유 현황 (한국은행, 이투데이 추정)
▲20일 기준 한국은행 국고채 단순매입 보유 현황 (한국은행, 이투데이 추정)
한국은행이 계획한 상반기 중 남은 국고채 단순매입이 정례화방식으로 소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한은 관계자는 이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이주열 총재 언급 외에 더 이상 해줄 말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이 총재 언급에 따라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4월말 국고채 단순매입 기대감이 큰 것 같다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그는 또 “(5~7조원 발표 당시) 보도자료에 나온 그대로”라고 덧붙였다. 당시 보도자료를 보면 매입 일자나 규모, 종목과 관련해 ‘시장 상황을 고려’하겠다고 돼 있다.

앞서 이 총재도 금통위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계획에 따라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할 예정이고 매입시기는 시장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한은은 금리 변동성이 확대되던 2월말 금년 상반기 중 5조원에서 7조원 규모의 국고채 단순매입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3월초 2조원 규모를 매입하면서 현재 남은 규모는 3조원에서 5조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매월 정례화 방식으로 분산해 매입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했었다.

결국 이를 종합하면 여전히 시장불안 등 필요시 단순매입을 하겠다는 한은 입장엔 변화가 없는 셈이다. 이에 따라 단순매입 시기를 예단하긴 어려워 보인다. 다만, 6월10일 한은이 단순매입으로 보유중인 11-3 종목 1조4800억원 만기가 예정돼 있다는 점에서 롤오버를 겸한 단순매입이 그 시점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은이 단순매입으로 보유중인 국고채는 26조3200억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20,000
    • +1.64%
    • 이더리움
    • 3,007,000
    • +4.48%
    • 비트코인 캐시
    • 740,500
    • +4.74%
    • 리플
    • 1,026
    • +1.68%
    • 라이트코인
    • 205,400
    • +5.44%
    • 에이다
    • 1,826
    • +2.93%
    • 이오스
    • 6,115
    • +5.43%
    • 트론
    • 83.02
    • +1.21%
    • 스텔라루멘
    • 397.2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200
    • +1.58%
    • 체인링크
    • 29,840
    • +10.68%
    • 샌드박스
    • 322.9
    • +0.59%
* 24시간 변동률 기준